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 뉘엿 뉘엿 앞산을 넘어 가고 있습니다.
강의 얕은 부분 여울에도 어둠이 내리기 시작합니다.
여울을 지나는 강의 소리가 그 어느때보다 다정하게 들리는거 같습니다.
강위에 서서 여울의 고즈넉한 풍경에 빠져 봅니다. 지난 기억을 떠올리며......


선풍기가 없던 어린 시절 한여름 밤이면 어머니는 멱을 감으로 강에 자주 나오곤 하였습니다. 낮에는 할 수 없는 대부분의 여자들은 밤에 멱을 감으로 나왔지요. 그럴때면 저도 자주 어머니를 따라 강에 나왔었습니다.  멱을 감고 어머니 무릎을 베고 눕는 그 시간이 어느때보다 좋았거든요. 칠흙같은 밤이면 밤하늘을 수놓은 수만개의 별들을 보는 것이 좋았고 훤한 달이 뜨는 밤이면 여울가를 비추는 달빛이 좋았습니다. 강바닥에 모습을 드러낸 돌맹이가 달빛에 반짝이는 모습이며,무더위도 가시게 해주는 여울의 경쾌한 물소리가 듣기 좋았습니다.


물소리와 함께 귓가에 들리는 어머니가 이웃 아주머니와 나누는 대화는 자장가보다 더 달콤하게 들리던 시기였습니다. 그렇게 저는 잠이 드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잠들어 있는 저를 깨워도 바로 잠에서 깨지 않아 어머니 등에 업혀 집에 오는 일이 많았습니다. 그땐 어머니등이 어찌나 크고 포근하던지요. 그 시절에 어머니가 세상 어느 사람들보다 크고 강해 보였던거 같습니다. 그땐 어머니만 옆에 있으면 더 바랄게 없던 시절이였습니다.

그런데...
요즘은 왜 자꾸 욕심이 생기는지 모르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이가 들면 세상일에 관대해질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나이를 먹는 만큼 바라는 것이 많아지는 거 같습니다.
어느 순간 가진 사람들에 대해 시기하는 마음도 생기는거 같고, 그러다 그런 저를 보며 자책하고 한심해하며 살아가네요. 언제쯤이면 손에 쥔 것을 놓을 수 있을런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러가지 생각을 하며 꽤 오랜시간을 머물렀습니다.
제법 어두워져서야 집으로 돌아 왔습니다. 강가에 핀 버들강아지는 후레쉬를 터트려야만 그 모습이 드러날 정도의 어둠입니다. 여울을 지나는 강의 소리가 어깨너머로 들려옵니다. 조금 여유를 가져보라고.....

아침 날씨가 정말 쌀쌀하네요.
추운 날씨 건강 유의하시고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정 2011.03.23 10:0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런말하면 어떤지 모르겠지만 이런곳에서 낚시대를 올려놓고
    넉넉하게 담배한대 피고 사색하고 싶군요~

  2. Favicon of https://riugoon.tistory.com BlogIcon 리우군 2011.03.23 10: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어렸을떄 어머니의 등이 참 넓어 보였었는데...... 아 안되겠습니다 저녁에 어미니모시고 외식한번 해야겠네요

  3. Favicon of http://blog.ssu.ac.kr BlogIcon 숭실다움 2011.03.23 10:28 Address Modify/Delete Reply

    따뜻하게 입으시고 추운 날씨에 잘 대비하세요 ㅠㅠ
    겨울이라고 해도 이상하지 않을 날씨네요

  4. 혜진 2011.03.23 10:36 Address Modify/Delete Reply

    꽃샘추위가 다시 시작을 했습니다.
    감기 유의하시고.. 좋은하루 되세요~^^*

    감사히 잘 보고 갑니다.^^

  5. Favicon of https://aboutdbms.tistory.com BlogIcon DBKIM 2011.03.23 11:0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강여울.. 적막하게 보이기도 하지만 멋지네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6. Favicon of http://blg.bucheon.go.kr BlogIcon 판타시티 2011.03.23 11:3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둡게 나온 사진이 매력이 있네요.
    갑자기 낚시가 하고 싶어지네요.
    저만 그런가요?ㅎㅎㅎ
    좋은 하루되세요^^

  7. 바닷가우체통 2011.03.23 11:5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알수없는 묘한 풍경을 보고 갑니다~

  8. Favicon of http://blog.daum.net/zjaal0515 BlogIcon 컴미 2011.03.23 12:2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하늘 나리님..
    고즈넉한 풍경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9. Favicon of http://waterblog.co.kr BlogIcon 온수 2011.03.23 13:3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왠지 쓸쓸해 보이는 풍경이네요...
    추위 조심하세요 ~

  10. Favicon of https://redtop.tistory.com BlogIcon 더공 2011.03.23 14: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냇가에 버들강아지~
    봄아 봄아 빨리 와주렴~~~

    시골에 있을 때는 매일 보던 냇가여서 별다른 생각이 안들었는데
    요즘은 이런 풍경만 봐도 옛 생각이 많이 나네요.

  11. Favicon of https://www.kkolzzi.com BlogIcon 꼴찌PD 2011.03.23 14: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사색에 잠기게 하는 사진과 글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12. appletea 2011.03.23 15:1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디인지 사람을차분하고...하늘나리님과 같은 생각을
    하게하는 그런 풍경이네요..잘보고 갑니다..^^

  13. Favicon of https://atala.tistory.com BlogIcon 아딸라 2011.03.23 17: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런 고즈넉한 풍경들을 들여다 보고 있으면 현실들이 멀어지는 기분이 들 것 같아요. ^ ^

  14.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2011.03.23 18: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강가에 앉아 흐르는 강물을 보노라면
    모든 시름이 흘러갈 것 같으네요..
    편안한 풍경 잘 보고갑니다..^^

  15. Favicon of https://ddella.tistory.com BlogIcon 2011.03.24 08: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늦게 방문해서 ㅈㅅ합니다.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목요일 보내세요.^^

  16. 빈배 2011.03.24 08:4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잔잔한 글과 사진 잘 읽고 보았습니다^^*

  17.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2011.03.24 10: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하늘나리님,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잔잔한 풍경과 차분한 글이 저도 비슷한 심정을 느끼게 되는 듯 합니다.
    욕심을 버릴 순 없겠지만 놓으려 노력할 수는 있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