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봄이 시작되는 강변.....
지난해 은빛물결을 출렁이던 억새가 바싹 마른채 바람에 사각사각 기분좋은 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지난 토요일 조카와 함께 강변길을 걸었습니다.억새숲 사이에 난 좁은 길을 걸으며 봄기분을 좀 냈습니다. 울퉁불퉁 자갈길을 유모차로 지나기가 쉽지 않았지만 재혁이나 저 또한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억새숲 사이에 잠시 유모차를 주차(?)하고 불어오는 봄바람을 느끼며 흐르는 강을 바라봅니다.녀석도 좋은지 투정부리지 않고 잘 앉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은 졸린듯한데 집에 돌와올때까지 녀석,잠들지 않고 제 옆을 지켰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녀석, 좀 지루해하는듯해서 억새를 꺽어 녀석의 손에 쥐어 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 손에 쥐어보는 억새가 신기한듯 제가 뺐을때까지 잘 가지고 놀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좋은 장난감이라도 얻은듯 두손에 꽉 쥐고는 놓지 않는 녀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져보기도 하고, 깃발을 흔들듯 이리저리 흔들어도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손에 꽉 쥐고는 절대 놓지 않을 기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 녀석을 데리고 집에 돌아 왔습니다. 녀석, 외출이 피곤했던지 집에 와서는 바로 잠이 들어 버렸습니다.그리고 한참을 잠들어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당 한쪽에 앉아 주인이 오는데도 아는척 하지 않던 이 녀석.....

멍멍군! 지금 뭐하고 있는 거임???
주인이 왔으면 꼬리를 흔들며 반갑게 맞아 주지는 못할지언정 눈이라도 마주쳐야 되는거 아님???

방해하지 마세염?  저도 쉬고 싶을때가 있답니다.



봄이 오니 나른해지는 것이 어떨때는 팔 하나 움직이는 것도 귀찮을때가 있는거 같습니다. 저뿐만이 아니라 우리집 강아지도 그런것 같네요.ㅋㅋㅋ 또 한 주가 시작되었네요. 모두 활기차게 시작하셨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