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는 하루종일 안개가 드리워져 시야가 좋지 않았습니다.그런 상태에 초평 저수지를 지나쳤습니다. 잔잔한 수면위에 떠있는 수많은 좌대집과 희미하게 보이는 그 너머의 풍경이 그냥 지나칠 수가 없었습니다. 이런 풍경을 보면 전 예전 김기덕감독의 영화, 섬이 생각이 납니다. 마치 죽은듯 고요한 풍경이 영화속을 가득 채웠던 그때의 느낌이라 비슷하단 생각을 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수지의 낚시터, 낚시꾼들에게 안주나 먹을 것들을 팔고 가끔 그들의 욕정을 채워주면서 살아가는 여주인과 다른 사람과 사랑에 빠진 애인을 죽인 후 자살을 위해 낚시터로 숨어든 남자의 비극적인 사랑이야기 섬.하지만 낚시터를 찾는 사람들의 심리상태는 그리 평범하지 않았습니다. 영화에선 좀 자극적인 이야기도 많았구요. 복잡한 사람들과는 대비되게 그들 주위의 풍경은 너무 아름답게 표현된 작품이였던거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치 영화를 보는듯한 느낌이였습니다. 조용하고 넘 평화로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꼭 저 속에서도 마치 무슨일이라도 벌어지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착각이 들기도 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들의 색깔도 알록달록,  색을 잃어 가는 다소 칙칙한 저수지에 활기를 불어주는것도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주 먼 거리는 안개에 가려 희미하게 보입니다. 그래서 더 운치가 있기도 하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주가 또 시작되었네요.
모두 활기찬 시작이 되시길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