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 마을의 입구에는 수령이 오래된 느티나무 한 그루가 지키고 있습니다.

지금은 찾는 사람이 없지만 어렸을 적엔 그곳에서 놀기도 많이 놀았습니다.
뭐가 그리 재미있었는데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놀이에 푹 빠져 지냈던 기억이 있습니다.
또 마을의 나이 지긋한 어르신들도 느티나무 그늘에서 시간을 많이 보내곤 했었지요.

영덕에서 안동으로 가는 34번 도로 어디쯤, 마을앞에 작은 쉼터가 있더라구요. 은행나무와 감나무, 그리고 느티나무가 같이 심어져 있고 나무 아래로는 정자와 평상이 놓여져 있습니다. 그리고 마을쪽을 바라보며 벤치 두어개도 놓여져 있습니다.정자의 한쪽에는 다녀간 누군가의 흔적이 그대로 남겨져 있습니다. 빈 소주병이 장난이 아닙니다. 전 느티나무를 지붕삼아 평상에 누워 봅니다. 예전 그 느티나무에서 놀던 기억을 떠올리며....





나무그늘 앞으로 마을의 좁은 길이 이어져 있습니다.

그 옆으로 작은 강이 흐르고 있구요.




 누워 바라본 하늘....
나뭇잎 사이로 살짝 살짝 햇빛이 비추기도 합니다. 



 더없이 시원한 풍경...
더운 날이였는데 강바람이 불어주어 나무그늘이 생각보다 엄청 시원하더라구요.






하늘을 향해 뻗은 다리...
나무줄기에 대고...
한참을 그렇게 눈을 감고 누웠습니다.그러다 잠시 단잠에 빠져들기도 했구요.
  


 한쪽에 벗어 둔 모자위로 보이는 나무줄기와 잎사귀...




쉼터앞에는 마을의 모습이 살짝 보이기도 합니다.나즈막한 산아래 자리한 마을의 모습이...
고향의 느티나무 아래선 이렇게 대놓고 누워있진 못할거 같은데 말이죠? 나오면 좀 과감해지는거 같습니다.또한 자유롭기도 하구요.어릴적 추억을 회상하며 느티나무 아래서 보낸 시간, 여행의 그 어떤 시간보다 더 달콤하고 꿈같은 순간이였습니다.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cola1018 BlogIcon 바람될래 2011.08.16 08:3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곳에 누워있으면
    저절로 잠이 올거같습니다..

  2. Favicon of https://rja49.tistory.com BlogIcon 온누리49 2011.08.16 08: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발이 쥑입니다^^
    그저 어느 곳에나 있을 법한 정경을
    이렇게 아름답게 승화를 시켰네요
    잘보고 갑니다

  3. Favicon of https://heart-factory.tistory.com BlogIcon 감성호랑이 2011.08.16 09: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예쁘네요-ㅎㅎㅎ

  4. 갑을병정 2011.08.16 09:11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나리님 정말 멋지십니다.
    하늘나리님 작품들 잘 감상했습니다.
    좋은날 되셔요.

  5. 갑을병정 2011.08.16 09:11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나리님 정말 멋지십니다.
    하늘나리님 작품들 잘 감상했습니다.
    좋은날 되셔요.

  6. Favicon of http://solblog.co.kr BlogIcon 솔브 2011.08.16 09:1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여유있어보이셔요^^
    이런 여유~
    연휴에나 즐길수있는,
    연휴 잘 보내셨나요?^^

  7. Favicon of https://neonastory.tistory.com BlogIcon 네오나 2011.08.16 09: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여름 특유의 시원함이 느껴지는 풍경이네요.
    반질반질할 것 같은 나무 평상이 느티나무 아래있으니 그저 쉬었다라가라는 나무의 마음이 보이는 듯합니다.

  8. Favicon of http://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1.08.16 09:2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나무 밑에 누워서 바라본 세상. 발은 항상 아래에 있어 위를 쳐다보며 살지만,
    오늘은 하늘에서 자기가 부대끼며 사는 아래 세상을 내려다 보네요.
    세상 사는 이치를 배웁니다.

  9. 2011.08.16 12:4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0. Favicon of http://gniblog.org BlogIcon 굿네이버스 2011.08.16 16:4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렇게 하늘나리님의 작품을 보는것 만으로도
    마음이 편안해 지는것 같아요~
    감사해요 ~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

  11. Favicon of https://yongphotos.com BlogIcon 용작가 2011.08.16 18:4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여유가 느껴지는 풍경입니다^^
    저도 늘어지게 누워보고 싶어지네요~

  12. 빈배 2011.08.16 21:43 Address Modify/Delete Reply

    굳이 나무 아래가 아니더라도 평상에 누워서 뒹굴뒹굴하던 옛 기억이 정겹습니다.

  13. Favicon of https://think-5w1h.tistory.com BlogIcon 학마 2011.08.16 21: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누워서 낮잠을 자고싶은 기분이 들었답니다. ㅎㅎ

  14. Favicon of https://redtop.tistory.com BlogIcon 더공 2011.08.16 23: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앗... 저도 사진 보면서 아... 누어서 있으면 정말 좋겠다.. 했는데 딱 그사진이.. ^^

  15. 표야 2011.08.18 00:0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사진을 넘 잘 찍으시니,,다리 털두,ㅎㅎㅎㅎㅎ

    하늘나리님의 카메라를 통하면 세상이 달리 보이나 봅니다,,,
    미운 넘도 멋지게 찍어주실 듯한 요상한 솜씨입니다,
    멋지 사진도,,,감상꺼리이지만,,
    더 머진 하늘나리님의 재주도 감상꺼리입니다,,

  16.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2011.08.22 15: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평상에서 시원한 수박 한 쪽 해야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