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주말 오랫만에 인사동엘 다녀왔습니다.
주말이라 사람들이 붐비는 큰길을 피해 뒷길을 돌아다녔습니다.골목마다 아기자기 정말 많은 꽃이 피어 있었습니다. 음식점앞에 꾸며 놓은 화단안에 핀 꽃들이 옛스런 소품들과 어울려 더 빛을 발하고 있는거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긴 장독뚜껑으로 화분을 만들어 놓았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게안 찻잔과 입구에 핀 작은 꽃이 잘 어울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저 쌓아 놓은 벽돌도 예사스럽지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긴 장독안에서 자라는 꽃..
주인이 관리를 잘하지 못했는지 상태는 그리 좋아보이지 않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글과 어우러진 잎사귀도 괜찮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로 된 우체통과 이정표...
색이 바래져 있지만 오히려 그게 더 멋지게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창호를 본떠 만든듯한 블라인드와 그 앞에 가지런한 꽃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을 열어 놓은 식당..
그앞에도 많은 꽃이 피었어요.
요기서 식사하면 밥이 코로 들어가는지 입으로 들어가는지 모를 것 같습니다.
음식에서도 봄향기가 날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5월하면 장미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쌈지길에는 빨간 장미가 꽃을 피웠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쌈지길 뿐만아니라 골목 중간 중간 참 많은 장미가 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색깔도 다양하고 모양도 그렇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토색 담벼락 앞에 서 있는 장미 한 송이.....
요 녀석만 유독 빳빳하게 서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른 녀석은 고개를 숙였는데 말입니다.
인사동, 옛스런 소담한 분위기도 좋지만 봄에는 살짝 화려해도 괜찮은거 같습니다.
요긴
봄에도 나름 독특한 색깔을 가지고 있는거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