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악산
가을산의 치명적 유혹


중부 지방의 단풍이 절정이란 뉴스를 듣고 지난 주말 월악산을 다녀 왔어요.
가기 전 다녀 온 몇몇 지인의 말로 쉽지 않은 산행일거라고 생각은 했는데 생각 이상 어려운 구간이더라구요.
그래도 절정을 맞은 가을산, 단풍의 위안이 있어 그리 힘든 산행만은 아니였던 것 같습니다.
뭐 월악산 뿐만이 아니겠지요. 지금은 주위의 모든 색이 한창 가을빛으로 빛나고 있으니 계시는 곳 어디든 절정의 가을을 느끼게 될 거예요.그걸 느낄 마음의 여유가 있다면 말이예요.





in to the fall
가을 속으로.....





















10월이 지나고 11월이 되었어요.
올해의 달력도 두 장밖에 남아 있지 않네요.
시간은 어찌나 빨리 지나가는지,
저물어가는 가을은 또 왜 이리도 아쉬운지,
 이 또한 나이 먹음의 증거이겠지요.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