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도봉에서 내려다 본 우도의 들녁에는 유채꽃이 한창이였습니다. 마을집의 색색의 지붕들과도 잘 어울렸습니다.
우동봉을 내려와 마을로 찾아들었습니다. 돌담길로 이루어진 마을의 좁은 길은 여지없이 유채꽃이 피었습니다.느린 걸음으로 마을을 통과해 들판을 거닐어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담들 사이로 유채꽃이 정말 많이도 피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담은 노랑의 노란색과 잘 어울리지만 푸른색의 새싹들과도 잘 어울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담사이로 카메라를 대어봅니다. 건너 유채꽃의 노랑색은 눈을 황홀하게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한참을 걸었습니다. 우도의 찾아 온 봄햇살을 느끼며....

마냥 걷고 싶은 길 그곳은 우도의 마을길이였습니다. 아직도 그 순간의 평온한 기분이 느껴지는것 같습니다.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