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일 지나치는 도시의 길 삭막하단 느낌이 들때가 있습니다. 회색빛 시멘트로 가득한 이 거리에는 생명이 도전히 살 수 없는 공간이라 느낄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더 깊은 곳 자세히 들여다 보면 시멘트 사이 작은 틈에서 생명들이 자라나고 있습니다 .흙이 조금이라도 남아 있는 곳이라면 여지없이 싹을 틔워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담배꽁초가 쌓여가는 하수구 틈바구니에서 싹을 틔워내고 있는 풀도 보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햇빛이 들거같지 않은 어느 건물 뒤에서 싹을 틔우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 가정집 건물아래에도 시멘트 갈라진 사이로 풀 한포기가 자라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골목길  사이로 빼꼼히 고개를 내밀고 있는 나무 한그루는 골목길의 새로운 풍경을 만들어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 집 창문 앞 나뭇잎에서 바람소리가 들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햇살을 받은 초록의 나뭇잎에선 다가올 여름을 발견하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듯 도시의 뒷골목은 매일 걷는 일상의 도로와는 다른 풍경을 만들어냅니다. 햇빛도 잘들지 않을것같은 음지에서 자라나는 풀 한포기 나무 한 그루가 소중하게 생각되는 오늘입니다.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