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든이가 그렇진 않겠지만 사실상의 추석연휴는 어제로 끝이 났습니다.저희형도 어제 서울로 올라갔습니다.이제 모두 자신들의 일상으로 돌아갔습니다.모두를 떠난 보낸 집안에 적막함이 감도는 느낌이네요. 북적이던 거실이 휑하니 좀 허전한 생각이 드는 하루를 보냈습니다. 저의 마음이 이런할진데 어머니 마음은 어떠실지.... 늦은 저녁 식탁에선 명절에 마시다 남긴 막걸리잔이 오고 갔습니다.

올해도 만들어 놓은 음식이 반은 남았습니다. 밀리는 차에서 먹으라고 싸주고도 꽤 많은 양이 남았습니다. 매년 그렇게 조금씩만 하라고 해도 부모 마음은 그게 아닌가봅니다. 조금한다고 하시고도 만들어 놓는 걸보니 조금이 아닌게 되는게 부모의 마음인가 싶습니다. 남는 한이 있어도 먹고 싶은거 못 먹고 가는 일은 없었으면 하는 마음. 남은 음식 처리할려면 어머니께서는 내년은 조금만 해야겠다고 말씀을 하십니다.하지만 매년 하시는 다짐이지만 매년 이와 같은 일을 반복하고 계십니다.이번 주는 계속 기름진 음식을 먹어야할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 곳곳에 떠난 사람들의 흔적이 남아 있습니다. 심심하다면 떠나는 날 아침 조카 두녀석은 마당 한쪽에 배추를 심고 놀았습니다. 그 모습을 흡족한 표정으로 보시던 어머니, 이 배추를 보면서 설에나 보게 될 손자녀석들을 그리워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든 자리는 몰라도 난 자리는 안다고....북적대던 명절을 끝내고 일상으로 돌아오니 마음이 허전해지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당에서 주워 온 밤이랑 밭에서 뽑아온 땅콩도 그대로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은 햇볕이 좋으네요.추석땐 비가 내려 제대로 놀지도 못했는데 하늘마저 원망스런 날입니다. 예전에는 명절때와도 명절 쇠고 그날 올라가는 날이 많았습니다. 차가 막혀서 빨리 올라가야 된다, 다음날 할일이 있다, 핑계도 여러가지였습니다.그때마다 어머니께서 그래야지 하루라도 빨리 가서 푹 쉬다 출근해라 그렇게 말씀을 하시곤 하였습니다.그때 어머니께서 얼마나 서운해하셨을지 지금 생각해보니 알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식들을 보내고 뒤돌아서서 집안 곳곳에 남아 있는 자식들의 흔적을 보고서 들었을 그 서운함을 말입니다. 채 가시지 않은 자식들 체취를 맡고는 들었을, 잔뜩 쌓여 있는 명절음식을 보면서 드는 서운함, 당분간 어머니 가슴에 작은 구멍이 남아 있겠네요. 어머니의 그 기분을 알기에 저의 기분도 좋지 못한 하루입니다.

귀농한지도 3개월이 되어가네요.어쩌면 남아서 떠나는 사람을 지켜보야야하는 것도 귀농생활의 일부인가 봅니다.가족들의 배웅을 받으며 떠나는 친구들의 모습을 부러워하며 쳐다보는 저를 보며 오늘도 잠깐 후회를 생각하였습니다.즐거웠던 추석을 뒤로하고 이제 일상으로 돌아 왔습니다. 이 허전함도 잠시 조금 있으면 바쁜 추수철이 다가오겠네요.그때쯤에 이 허전한 마음도 사라져 버리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보일군의 귀농일기 그 열한번째이야기...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정 2010.09.24 08: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마도 모든부분들이 그렇게 생각하지 않을까요?
    같이 있다가 썰물처럼 빠져나가는...
    아~ 그 허전함 말 못하죠

  2. Favicon of https://rja49.tistory.com BlogIcon 온누리49 2010.09.24 08: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사람 빈자리는 정말 크다고 하네요
    시끌하던 집이 갑자기 고요해지면
    그 자리가 더 클것 같습니다
    절집을 찾았던 분들이 지금 막 다 빠져가셨네요
    무앗인지 모를 허전함이^^

  3. 2010.09.24 09:18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blog.daum.net/moga2641 BlogIcon 모과 2010.09.24 09:36 Address Modify/Delete Reply

    떠나온 사람은 모르지만 남아있는 사람은 공허한 때가 명절이지요.^^

  5. Favicon of https://nixmin82.tistory.com BlogIcon 닉쑤 2010.09.24 09: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이 느낌 알죠.. ㅎ

    다들 떠나고 갑자기 조용해진 마당... 사랑채.. 대청마루..

    애들이 떠들고 다녀야 흥겨운데

    애들마저 다 크고 나니.. ㅎ

    이제 제가 애를 낳아야 다시... 쿨럭;;

  6.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2010.09.24 10: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일상의 모습이 썰렁한 것 같지만 그게 더 정겹습니다..
    늘 상 보는 일상이니..^^

  7. Favicon of https://dunpil.tistory.com BlogIcon 둔필승총 2010.09.24 10:4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일년에 한 두번은 꼭 느끼게 되는 마음이죠.~~
    암튼 모두 파이팅입니다.^^

  8. Favicon of https://smudia.tistory.com BlogIcon 즈이♩ 2010.09.24 11: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연휴의 끝의 아쉬움은 누구나 느끼지만
    그 허전함은 남겨지는 사람에게 더한듯 합니다.

  9.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0.09.24 12:2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리 집도 썰렁합니다. 북적였는데 말입니다.
    잘 보고 가요. 힘 내세요. 아자 아자^^

  10. Favicon of http://wanjublog.com BlogIcon 완주스토리 2010.09.24 14:24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남은 자리에 계신 분의 시각이네요.. 공허함이 크시겠어요.
    힘내시고,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서 열심히! ^^ 응원하겠습니다~

  11. Favicon of http://bbulzzum.com BlogIcon 뻘쭘곰 2010.09.24 17:40 Address Modify/Delete Reply

    명절후유증 중 제일 큰게 일상으로의 복귀인 것 같아요..
    즐겁게 웃고 지네다 다시 본 생활로 돌아올려면 정말 힘든..^^;

  12. Favicon of https://min-blog.tistory.com BlogIcon 백전백승 2010.09.24 22: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북적했던 집이 허전하니 공허하네요. 항상 이런 것을 인정해야 하는지 모르겠어요.

  13. Favicon of http://ourvillage.tistory.com BlogIcon 촌스런블로그 2010.09.25 03:0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외로움 참 깊어지죠~~
    사진들에서 그런 외로움이 묻어나네요~~
    그래도 가족들이나 친지분들과의 재회는 행복한 시간이셨죠^^

  14. Favicon of http://jc3388.0u.to BlogIcon 하면된다 2010.10.16 14:58 Address Modify/Delete Reply

    건강》정Ч보 <좋은 글 정보 감사합니다.<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