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절이 하루가 다르게 변해가고 있습니다. 벌써부터 아침에 바깥 출입을 꺼리게 되는게 이제 정말 겨울을 실감하게 됩니다. 그런데 어제는 아침부터 개가 어찌나 짖어 대던지 무슨일인가 밖을 내다 보았습니다. 이른 아침부터 앞집에 택시가 와 있더라구요. 무슨 일인가 싶어 나가보았는데 앞집에 사시는 할머니가 어디를 가시려고 택시가 불렀나보더라구요. 그런가보다 전 별생각없이 들어왔습니다.그런데 저녁에 어머니에게 그집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네 엄마 아들이 내쫒아서 청주에 사는 딸내집에 갔다는구나.

왜?

며느리가 자기하고 살던가 아님 엄마랑 평생살던가 선택을 하라고 해서 엄마를 결국....

어! 그 형님댁 잘 살고 있던거 아니야?

잘 살긴 그애 엄마가 참아서 그렇지 며느리가 얼마나 고약하던지...



그집 어머니는 저희 집에 자주 마실을 오셔서 어머니와 말동무를 하고 계셨는데 자기 아들 욕이라 남들에게 말도 못하고 속으로 앓고 계신게 많았나봅니다.그러나 속이 아주 상할때 간혹 사정이야길 하셨었나봅니다.저도 어머니께 주워 들은 이야기라 그분들 나름의 사정을 다 알진 못하지만 어머니말씀으로는 .....


늦게까지 장가를 못가던 그 형님이 40이 넘어서야 결혼을 하게 되었다네요.처음엔 나이든 자식테 시집온 며느리가 고마워서 며느리가 하라는데로 다 해줬습니다. 젊은 여자가 농촌으로 들어와 사는것도 그렇고....그런데 시간이 지날수록 며느리가 하는 행동이 도가 넘어가더랍니다. 며느리꾐에 속아서 아들이 자기 앞으로 유산 상속해달라고 해서 그것도 해줬는데 그게 사단이였는지 그때부터 시어머니 대하는 태도가 더 심해졌다네요. 어머니테 욕까지 하고 어서 죽으라고까지 했답니다.그리고 매일 집에만 있냐고 마실이라도 나가라고 그럴때마다 저희집으로 마실을 오신 모양입니다.그래도 아들봐서 참고 참았는데 결국은 아들이 떠밀어 한 평생을 살던 고향집을 떠나게 되었습니다. 누구의 잘못인지 제3자인 전 알지 못합니다. 제가 모르는 사정이 있으시겠지요. 하지만 자식에 손에 떠밀려 평생을 살아오신 고향에서 떠나는 그분의 심정이 어떨지 제 기분마저 찹찹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농촌에서도 이제 삼대가 모여사는 집이 흔치 않습니다. 자식이 결혼을 하면 거의 대부분이 분가를 하십니다. 사이좋게 지내시는 분들도 간혹 계시지만 또 어떨땐 가정이 파탄이 날 지경까지 가는 경우도 흔합니다.저희 마을의 경우에는 부모님들이 희생을 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부족한 자식에게 누가 될까봐서 말입니다.간혹 신문지상에서 보게 되는 노인학대, 그 정도는 아니겠지만 시골의 어머니들께선 말 못하는 사정으로 속앓이를 하고 계십니다.

지금의 방송매체는 학대하는 시어머니들이야기뿐입니다. 학대를 당하는 시어머니들의 이야기는 뒷전으로 물러나 있습니다.어찌보면 부모를 학대하는 일은 방송에서도 다루지 말아야 할 천륜을 어기는 일이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분명한것은 학대는 존재있으며 학대를 받으면서도 어머니들께선 자식을 위해 그 힘든 상황을 견디고 있습니다. 이젠 노인문제에도 더 많은 관심이 필요할때가 아닌가 조심스레 생각해봅니다.


초보일군의 귀농일기 그 열아홉번째 이야기....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irimsiin.tistory.com BlogIcon 시림 (詩琳) 2010.11.15 10:0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하늘나리님!
    마음 너무 아픈 사연이군요
    우리네
    어머니 자식에 무한한 사랑
    멀지 않은 시간
    뵙고 싶어도...
    나도
    시엄마 친정엄마 되는데

    날씨 많이 추워요
    감기 조심하세요

    행복은 곁에 있어요
    아름다운
    사랑으로...

  2. Favicon of https://timecook.tistory.com BlogIcon 소춘풍 2010.11.15 10: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뒷짐진 그 손에 ..

  3. Favicon of http://Blog.daum.net/kyotostory BlogIcon Meryamun 2010.11.15 10:3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참 안타까운 현실이네요.
    자식생각하고 평생을 지내온 부모님에게는 너무 각박한 세상같습니다.

  4.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2010.11.15 10: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부모님들은 자식생각하느라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답니다.
    자식들이 부모마음을 조금만 알아준다면 그런일은 없을텐데..

  5. Favicon of https://nanuri21.tistory.com BlogIcon 너서미 2010.11.15 11: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 그냥 가슴이 찡하네요.
    저는 비록 미혼이지만 고향에 계신 부모님 생각에...
    뒷짐진 그 모습을 보니... 더욱 더 애잔한 생각이 듭니다.
    효도라는 단어를 다시금 떠올리게 됩니다.

  6. 겁장이유령 2010.11.15 12:3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안타 깝네요.저는 요즘 이런 생각을 해본적이 있어요.자기자신이 원한다면 실버 타운에 사는것도 그리 나쁜 선택은 아니라고말이죠.어차피 지금의 가정형태는 점차 핵가족화 되어있고 머지않은 장래에 노인인구가 더많아진다면 지금의 독거노인들을 보면 여러가지 생활의 불편이 도드라지니 말이죠.밥먹는것 조차도 귀찮다고 여기시고 부실한 식사며 환경이 점차 열악해져 가는 노인 가정이 많지요.문제는 실버타운이 지금도 존재하기는 하지만 유지비용이 너무 비싸다는 단점이 있고 정작 필요한 요양을 받으셔야하는 분들은 소외되는 형태지요.이건 일단 국가적인 시스템으로 돌아가야한다고 보여지고 지금의 주택대출 이딴식의 요양 말고 의식주 자체를 해결해 줄수있는 요양타운이과 시스템이 구축되어야 그나마 다가오는 노인문제들이 어느정도 해결되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듭니다.자식들이 있는데 왜부모를 안모실려고 하느냐 이렇게 따지기 보다는 자식들이 모셔도 작은 방에서 하루종일 재미없는 인생을 보내느니 요양 타운에서 재미 있게 사시는게 더나아보여서 글올립니다.

  7. BlogIcon Leah 2010.11.15 13:07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ㅠㅠㅠㅠㅠㅠㅠ
    마음이 너무나도 아픕니다...
    우리나라도 싱가포르 처럼 <효도법>이 있었으면...

  8. 웃긴다 2010.11.15 13:12 Address Modify/Delete Reply

    도대체 아들은 투명인간이냐. 왜 며느리만 욕하냐. 정 어머니가 중하면, 마누라 버리면 되지. 그게 아니쟎아. 그것 선택한 것은 아들이지.
    그리고 그짓을 한 아들을 욕하지도 않는 착한 어머니하고.
    두사람 다 착한데, 며느리만 나쁘다라고.
    장난치지 말라고 하고 싶다.

  9. Favicon of https://redtop.tistory.com BlogIcon 더공 2010.11.15 13: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휴......
    참 뭐라 할 수도, 어떻게 할 방법이 없네요.

  10. Favicon of http://www.mflutter.com BlogIcon 모바일소녀 2010.11.15 14:29 Address Modify/Delete Reply

    http://www.mflutter.com
    무료 모바일 홈페이지

  11. Favicon of https://dongnae.tistory.com BlogIcon Sun'A 2010.11.15 14:4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자식들에게 버림받는 부모들이 주위에 아주 많답니다..
    버림 받고도 혹여 자식들에게 흉이될까~피해는 가지 않을까
    그런 걱정 때문에 남들에게 말한마디 못하는 그런 부모들이..
    우리 주위에 흔히 볼수있는 너무 심각한 문제에요
    참 안타깝고 슬픈 일이지요

    그리고~땅만 알고 사시던 분을 그것도 80세 노모를
    떠밀려 딸내집으로 보내시다니..
    며느리만 탓할일도 아니네요
    아들이 효를 다해서 모셨다면 며느리가 그리 막대하진 않았을듯 하구요~!
    세상에 못된 자식들 너무 많아요~
    부모는 부모라서 다 줘도 된다고 생각하는..

    나리님~거기도 많이 춥지요
    감기조심 하세요^^

  12. Favicon of http://coinblog.co.kr BlogIcon 칼리오페 2010.11.15 14:49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하늘나리님!

    정말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사진이 내용과 겹쳐 더 슬퍼지네요.

    살아계실 때 잘 해드려야겠지요.

    힘찬 한주 되시길 바랍니다.

  13. Favicon of https://elleysea.tistory.com BlogIcon 건이맘 2010.11.15 15: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에휴~~

    그래서 어른들이 농담삼아 재산은 죽을때까지 쥐고 있아야 그나마라도 대접받는다고 하는가봐요..

    이제는 농담도 아니네요...

  14. Favicon of http://waarheid.tistory.com BlogIcon 펨께 2010.11.15 17:46 Address Modify/Delete Reply

    뒷짐 진 할머니의 모습이 너무 애잔해요.
    이 글을 보니 아들이 없어 고민했던 한국의 노모님이 생각납니다.
    요즘 제가 항상 노모에게 말하죠.
    엄마 팔자가 상팔자라고...
    그 할머니 오랫동안 건강하시고 행복하기를 마음속 깊이
    바랍니다.

  15. Favicon of http://blog.daum.net/moga2641 BlogIcon 모과 2010.11.15 21:42 Address Modify/Delete Reply

    드라마에서는 돈들이 많은 부인들라서 그런지 며느리를 엄청 상식이하로 괴롭히던데요.
    사람대 사람으로 서로 존중해야 좋은 관께가 됍니다.

  16. Favicon of http://vivid-vivid.tistory.com BlogIcon Desert Rose 2010.11.16 03: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마음이 먹먹해지는 글 입니다.

  17.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2010.11.17 09: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안타깝네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답답한 현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