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천년 해안도로가 끝나는 지점, 분주한 항구 뒷편 비탈진 언덕위에 옹기 종기 모여 앉은 집들이 정감이 가는 곳

삼척해변을 지나 언덕배기길을 걸었습니다.
열려진 어느 집의 대문 안에는 생뚝맞게 키만 커버린 방울토마토가 자라고 ,버려진채 서 있던 자전거와 리어카가 이유없이 친근하게 느껴지는 그런 곳이였습니다.



펑크난 채 리어카를 의지해 서 있던 자전거..



얼룩진 리어카 옆의 잡초는 키가 훌쩍 자라 있습니다.
저거 명아주라고 예전 어머니께서 나물로 해주셨던 그거 같은데....




마을 초입의 넓은 공터에는 이렇게 온전하지 못한 자전거와 리어카가 늘어져 있습니다.
입구의 집들은 제법 그럴듯하고 조경이 예쁜 집들이 많이 있습니다.

 


이집은 담장이 정말 예쁘더라구요.



조금 더 오르니 빈집이 보입니다.
담장없이 바로 집으로 연결이 되는데 상태로 봐선 집을 비운지 그리 오래된거 같진 않습니다.


어느집 빨래줄에는 빨래대신 마을이 널려 있고..



지금은 시골에서도 잘 볼 수 없는 지게가 어느 집 마당 한켠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또 녹이슨 낫은 지붕위 한자리를 차지하고 있구요. 




또 공터에 있는 공병의 수가 어마어마하네요.



또 다른 자리에선 국화와 고추화분이 차지하고 있습니다.


텃밭에 자라는 꽃과, 상추..
보기만해도 정겨움이 묻어나는 풍경입니다. 




골목에 서면 늘 가지게 되는 정겨움....
그 느낌을 처음 받았을때가 제 나이 5살 정도였던거 같네요.
어릴 적 엄마처럼 키워주던 큰누나가 처음 신혼살림을 이곳과 비슷한 서울의 변두리에서 시작을 하였거든요. 일년에 한번 부모님과 누나집을 방문할때면 마을버스에서 내려서도 이런 좁은 골목을 한참을 올라야 했습니다. 가쁜 숨을 몰아쉬며 누나의 집에 도착하기까지 두어번은 쉬었다 가는 부모님과는 달리 전 늘 앞서서 달리듯 걸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리고 맨먼저 도착해 대문을 두두렸구요.
 




누나에게 용돈을 받아 과자를 사기 위해 구멍가게를 가는 길도 이런 좁은 골목이였고,
배웅하러 내려오며 넘어지지 않게 제 손을 잡아주던 누나의 따스한 손의 온기가 전해진 곳도 이런 골목이였습니다. 

아직도 그때의 그 골목이 여렴풋이 기억에 남습니다.
지금은 재계발로 사라져 버렸지만 말입니다.



골목의 끝에서 내려다 보이는 풍경...
마을과 삼척의 바다가 한 눈에 들어오고 전망이 꽤 좋더라구요.
골목을 오르며 흘렸던 땀도 그늘에 앉아서 좀 식혔습니다.




정겨움이 묻어나는 삼척의 골목 싸릿골...
재개발로 인해 수없이 많은 골목들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 갑니다.제가 처음 섰던 서울의 그 허름했던 골목도 이젠 제 기억속에서만 존재를 하구요. 이곳도 어쩌면 개발이라는 미명아래 또 언제 사라져버릴지 모를 일입니다. 그때가 되면 누군가는 이곳에 골목이 있었다는 것조차 모르고 지내게 될것입니다. 그리고 전 오늘을 회상하며 혼잣말처럼 이렇게 되뇌이겠지요. 어느 무덥고 지루한 장마가 계속되던 2011년 여름 ,5살 기억을 떠올리며 기분 좋게 이곳을 걸었노라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삼척시 정라동 | 나릿골노인회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aarheid.tistory.com BlogIcon 펨께 2011.08.10 08:1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정겨운 물건들입니다.
    지게, 리어카, 낫 오랜만에 보네요.
    우리 할아버지 땐 무척 자주 본 물건들인데
    이제는 앤틱이 된 것 같아요.

  2. Favicon of http://solblog.co.kr BlogIcon 솔브 2011.08.10 09:0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옛날로 돌아간듯한 곳이네요^^
    이런곳이 재개발로 없어지면 안될텐데...

  3. Favicon of http://blog.daum.net/zjaal0515 BlogIcon 컴미 2011.08.10 09:2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겹고 좋은 풍경 잘 보고 갑니다.
    행복 가득한 하루 보내세요`~^^*

  4. Favicon of http://landbank.tistory.com BlogIcon landbank 2011.08.10 09:3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ㅋ어릴적 뛰어놀던 그런 골목길 입니다 ㅋ
    잘보고 갑니다

  5. Favicon of https://stmedia.tistory.com BlogIcon 엉뚱지갑 2011.08.10 09: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제가 나이가 많진 않지만 이런 공간들이 더욱 당기네요. 사람들이 살아 있는 느 낌이랄까. 잘 보고 갑니다.

  6. Favicon of http://www.gendo.co.kr BlogIcon 하늘을달려라 2011.08.10 09:3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공병들을 보면서...지금까지 제가먹은 술이 많을지..
    저기 병이 많을지를..생각해보는 뜻깊은 시간이였습니다..ㅡ_ㅡ;;
    행복한 하루 되세요^^

  7. Favicon of https://redtop.tistory.com BlogIcon 더공 2011.08.10 13: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제가 좋아하는 동네 풍경이네요.
    왠지 어렸을때도 생각나고.. ^^

  8.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 2011.08.10 15:2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삼척인가요?
    제가 보았으면 하악거리며 셔터질을 해댈 그런 동네네요.
    멋진 시선으로 담으신 사진도 잘 보고 갑니다.

  9. 세기 2011.08.10 17:1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앗!! 저기는....
    우연히 아는곳이 나오길래 살며시 들렀다 갑니다
    나릿골,,,삼척항 인접한 곳에 있지요 ㅎㅎㅎ
    저의 시댁이 있는~

  10. Favicon of https://yongphotos.com BlogIcon 용작가 2011.08.10 21:1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삼척의 풍경.... 제가 보고 온 풍경들과는 색다르네요^^ ㅎㅎ
    즐감하고 갑니다~

  11. BlogIcon 느림보 2011.08.10 23:2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래된 듯 소소하고 정겨운 풍경들이 참 좋네요.
    더구나 하늘나리님 특유의 색감있는 렌즈와 만나니 더욱 잘 어울리는 느낌이라는...
    또 다른 동네를 보는 듯해요. ^^

  12. Favicon of https://blog.bsmind.co.kr BlogIcon 명섭이 2011.08.11 09: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제가 자란 농촌과는 다른 풍경이지만 왠지 닮았다는 생각이 들어요.
    지붕위의 낫이나 지게, 리어카... 이런 것들이 마음을 푸근하게 하네요^^

  13. Favicon of http://blog.daum.net/kailang BlogIcon 아는 여자 2011.08.11 10:2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삼척의 풍경과 음악의 어우러짐이 너무 좋네요~

    잘 보고 갑니다^^

  14. 두둥실 2011.08.11 11:1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소소함이 느껴져 마음이 편안해지네요~

  15.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2011.08.12 10:0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하늘나리님의 골목길 풍경은 정겹고 평화롭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