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씨가 많이 추워졌습니다. 오늘 아침에 길가에 언 얼음을 보니 가을이 벌써 지나가버린듯합니다. 하늘이 잔뜩 찌푸린게 잘만하면 첫눈을 볼 수도 있겠단 생각이 듭니다. 첫눈..겨울 어찌보면 참 낭만적인 계절입니다.하지만 길에서 살아가는 이들에겐 이보다 더 잔인한 계절은 없을듯합니다.

어느집 지붕위에서 햇살을 받고 있던 이 녀석... 겨울은 이녀석들에게도 이겨내기 힘든 계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혼자 앉아 있는 것이 안쓰러워 옆동네에서 친구 한마리 업어다(?) 놓았는데 마음에 별로 안드나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앉아 있던 요녀석 제가 귀찮게 했는지 어디론가 사라져버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위를 둘러보다 골목길을 오르는 녀석을 발견하였습니다. 요염한 자세로 계단을 올라가고 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걷던 녀석 풀숲에서 무슨 소리가 들리는지 그곳을 한참을 응시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예 그자리에 눌러 앉아 버렸습니다.모두 이 겨울을 잘 이겨내고 내년 새봄 다시 만나야할터인데 계절도, 사람들의 시선도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습니다.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