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심우장을 오르기 전 이태준고택에 잠시 들렀습니다. 입구에 들어서면 만나게 되는 아담한 정원이 인상적인 곳이였습니다. 봄 햇살을 비치는 정원은 누구라도 쉬어가고픈 마음을 가지게 하는 곳이였습니다. 이곳에선 한 잔의 물에도 고택에서 풍기는 세월의 향이 더해져 은은한 향을 발할것 같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허 이태준고택은 월북 작가 이태준이 1933년에 지어 '수연산방(壽硯山房)'이란 당호를 짓고, 1933년부터 1946년까지 거주하면서 단편 <달밤>, <돌다리>, 중편 <코스모스피는 정원>, 장편 <황진이>, <왕자호동> 등 문학작품 집필에 전념한 곳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문을 들어서면 아담한 정원이 있습니다. 사철나무 그늘은 한여름의 햇살을 피하기 좋을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당 한 가운데 있는 소박한 소품들은 오늘 같은 날 차 한잔이 그립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문 뒤로 보이는 정원 남의 집을 엿보는 기분이 드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따뜻한 차 한잔을 부르는 수연산방의 아담한 정원과 한옥이였습니다.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