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1일 어제 있었던 촛불문화제의 마지막 행사로 열린 풍등날리기 사진입니다.
1.2부로 나눠져 진행되었던 이번 문화재의 마지막으로 국민의 소망을 담아 풍등을 하늘로 띄워보내는 행사입니다.
야4당대표들과 국민들에 의해 띄워진 풍등이 청계천 하늘을 수 놓고 있습니다.
저마다의 소망들이 담겨져 있겠지요.
그러나 이번 문화제가 용사참사의 추모를 의해 열린 문화제임을 잊지 않기를 바랄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풍등이 청계천 하늘로 날아올랐습니다. 국민들의 소망을 가득담은 풍등이......
앞으로는  돈이 없어 거리로 내몰리는 사람이 없기를....
또 이번참사처럼 최소한 생존권을 지키기위해 싸우다 사라지는  고귀한 생명이 없기를 바라는
저의 소망도 같이 담아 띄워보냅니다.
최소한의 생존권을 보장받은 삶
왜 이렇게 멀고 험난한 것일까요?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