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주를 끝으로 저희 마을에 벼추수는 끝이 났습니다.벼타작을 끝나면 가을걷이의 반은 끝난거 같습니다.예전엔 벼타작이 가장 중요한 가을걷이였던거 같은데 요즘은 그렇지도 않습니다.가격의 하락으로 예전만큼 벼에 기대를 하는 사람이 저희 마을엔 없는거 같습니다. 그저 일년동안 먹을 양만 생산되었으면 하는 바램뿐인거 같더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2주 매일 벼추수로 바쁜 나날을 보냈습니다.다행히 날씨가 좋아 별 무리없이 진행이 되었습니다. 논의 상태가 좋지 않아 고생하는 날도 있어지만 그럭저럭 잘 끝마친거 같습니다.이젠 배추와 콩수확만 마치면 가을걷이는 모두 끝나게 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사진처럼 적당히 마른 논은 수확이 쉽지만 아래처럼 물이 가득한 논은 수확하는데도 오래 시간이 걸립니다.벼를 잘라야 수확히 되는데 이런 논의 벼는 흙째 뽑혀서 기계를 중간 중간 멈춰 치워줘야합니다. 이런 논은 다른 논보다 수확도 적어 일을 하는 사람이나 밭주인 모두 신경을 곤두세우게 되더라구요.

일하는 저희야 뭐 시간이 걸리는 거 빼면 다를것 없지만 밭주인은 자꾸 멈춰서는 기계때문에 미안해 해야되는데다 수확량까지 적어지니 고생, 수확량이 적다고 비용을 적게 지불하는 것도 아니니 그 속 보지 않고도 충분히 이해가 됩니다.이런 논은 일하는 내내 소주병이 왔다갔다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논의 절반이 쓰러져 다른 논의 3분 1도 수확하지 못한 논입니다. 그래도 마지막 고생했다며 소주잔의 건네 주시는 아저씨의 손을 보면 저도 마음이 안좋아지더라구요. 농부의 마음 아직 10분1도 헤아릴 수 없겠지만 어렴풋이 농사의 어려움을 어떤건지 조금씩 느껴가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마냥 나쁜 날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하다보면 반가운 손님도 만나게 됩니다. 메뚜기, 예전 한창 논에 농약을 살포할땐 사라졌던 메뚜기가 요즘은 논에 널려 있습니다. 추수가 끝나고 논에 메뚜기 잡으로 나오시는 마을분들도 아주 많답니다. 집에서 먹을 양만 생산하다보니 농약을 하지 않고 대신 손으로 잡초를 뽑아 벼수확량은 크게 줄었지만 대신 그 자리에 메뚜기가 돌아왔습니다.

지금은 좀 한가한 생활이네요. 다음 작물 추수전 잠시 쉬는 시간인거 같습니다.조금 있으면 콩을 털어야 한다네요. 벼타작보다 콩타작이 더 힘들다는데 쉬는 시간 힘 좀 비축해 놓아야겠습니다.그냐저냐 낼은 날이 좀 풀리려나요. 추워지니 몸이 움직이길 거부하네요.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보일군의 귀농일기 그 열일곱번째이야기...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