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리재는 서울에서 영주를 거쳐 강릉까지 이어지는 영동선 열차가 태백산맥을 힘겹게 넘어가는 구간입니다. 구불구불한 고갯길이 마치 뱀이 똬리를 튼 모습처럼 생겼다고 해서 강원도 사람들은 때베이재라고도 불렀다고 하는데요. 월초 추암을 다녀오면서 갈때는 고속도로를 이용하고 올때는 국도를 이용해 집으로 돌아왔었습니다. 그 길에 들리게 된 곳이 바로 이곳 통리재인데요 해발 720M 높은 지역에 놓인 철로도 인상적이었고, 전에 내린 눈이 쌓여 있는 풍경도 좋았습니다.



속초에서 오자면 우리나라의 석탄산업발생지인 도계역을 지나면서 꽤 경사가 있는 길을 오르게 되는데요. 그 길 중간쯤 철도 건널목을 만나게 되요.이곳이 스위치백휴게소가 있는 장소인 삼포리마을입니다. 요기서 조금 더 오르면 통리역이 있는 통리재 정상을 만날 수 있구요.



통리재를 사이에 둔 통리역과 도계역은 해발고도 차이는 435M, 경사가 급해 열차가 한번에 넘지 못해 산자락을 지그재그로 오르내려야하는 스위치백 구간입니다. 그런데 이 구간에 솔안터널이 뚫려 6월이면 사라진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험준한 태백산맥 산허리를 달리던 산악철도가 개설되기 전까지는 통리역에서 쇠줄로 심포리역에 도착한 기차의 기관차와 객차를 분리해 한 량씩 끌어 올렸다고 합니다. 1KM남짓 떨어진 통리역과 심포리역의 표고차가 250로 가팔라 기차가 오르내릴 수 없기 때문이었는데, 당시 기차를 끌어 올리던 인클라인 철도는 사라졌지만 통리역에는 마끼다리로 불리는 시멘트 구조물이 남아 당시의 시대상을 말해준다고 합니다.




과거 산업 근대화의 심장이었던 통리역은 긴 역사만큼 아픔도 가지고 있다고 하는데요. 1936년부터 일제의 식민지 수탈에 마을사람들이 동원돼 목숨을 잃었다고 합니다. 그때 만들어진 것이 인크라인 철도라고 합니다.




6월 이후면 더 이상 기차가 달리지 않게 될 철로
지금 생각해보니 전 한번도 영동선을 타 본적이 없는것 같네요. 경춘선도 두번 밖에는 타보지 않았으니 기차의 낭만은 그리 즐기지 못한거 같습니다. 그래도 그때 친구와 함께 타고 떠나던 밤 기차의 추억은 지금 생각해도 기분 좋았습니다. 어두운 밤 달리던 경춘선기차의 칫칫 폭폭 기차소리가 묘하게 사람 흥분시켰던거 같습니다.




추억속으로 사라지게 될 스위치백구간 통리재
다행스러운 일은 이곳이 사라지지 않고 관광자원으로 개발이 될거라 하는데 어떤 모습으로 변모할지 기대해 봅니다.















오늘 많은 눈이 내릴거란 예보가 있어요.
눈으로 인한 피해 없으시길...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태백시 황연동 | 통리역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