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동을 찾았습니다. 제가 찾기 전  수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찾았습니다. 그분들의 사진에 담겨진 이화동은 화려한 벽화가 그려진 동화같은 세상이였습니다. 낙산공원을 오르는 계단에 그려진 화려한 꽃무늬가 인상적인 곳-이화동 골목

그러나 이곳을 찾은 저의 가슴을 뛰게 한 것은 뒷골목을 볼 수 있다는 흥분 때문이였습니다. 무분별한 개발로 사라져가는 옛날의 뒷골목 -아이들의 웃음소리와 동네 아주머니들의 싸움소리도 가끔  들을 수 있던 어릴 적 추억의 장소 뒷골목 그 말이 저의 심장을 뛰게 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늘을 날아오르는 듯한 새들의 날개짓은 천국을 오르는 계단처럼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화동 골목 저를 반기는 이가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화동을 오르는 길 사람들의 삶이 있어 더 아름답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나온 시간의 흔적에 새로움이 더해져 이곳은 다른 아름다움을 만들어냅니다. 갈라져가는 담장엔 천사의 날개를 달았습니다. 앞으로 어떤 시간이 더해질른지 모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을 오르며 잠시 추억에 잠깁니다. 골목 어디에선가 친구들이 뛰어나올건만 같습니다.  코흘리개 친구녀석 양갈래로 머리를 예쁘게 한 앞집 순이 무슨 놀이를 할까 서로 말들이 많습니다. 숨바꼭질을 하기로 정하곤 가위바위보로 술래를 정합니다. 술래된 녀석은 저 앞 전봇대에 얼굴을 파묻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를 연신 외칩니다.
친구들이 모두 숨어버린 골목길 술래인 한 녀석이 물끄러미 골목길을 쳐다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선 친구들고 썼던 낙서를 발견하지 않을까하는 희망을 가져보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좁은 골목길 ...
사람 한명 간신히 빠져 나갈것 같은 곳에선 걷는 것 만으로도 사람의 온기를 느낄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이 없는 빈집엔 나무넝쿨이 제 집인양 자리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골목길을 올라 바라보는 하늘은 더 없이 아늑합니다. 그리고 더 없이 가깝게 다가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시절 어머니는 젊고 아름다운 손을 가지고 계셨습니다. 형은 나를 놀리는 재미에 살아가는 듯 보였으며 누나는 한없이 저에게 다정한 사람이였습니다. 뒷골목이 그리운 건 아마도 그 시절의 가족에 대한 그리움때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