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이 나이가 들면 추억을 먹고 산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아직 그럴 나인 아닌것 같은데 전 요즘 옛추억을 기억하며 하루 하루를 보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오늘도 일하러 가다 으름나무를 보았어요. 또 지난 추억에 젖혀 한참을 서성이게 되었습니다.

마을에서 한참을 떨어진 밭에 가려면 이런 오솔길을 걸어야합니다. 보통은 형 트럭을 이용하지만 오늘은 왠지 걷고 카메라를 메고 걸었습니다. 투벅 투벅 걷다 발견한 으름열매 어찌나 반가운지 카메라를 손에 쥐었습니다.요즘은 마을근처에도 으름열매가 많지만 예전에 그렇지 않았습니다. 누군가 먼저 따 먹었는지 마을 근처엔 열매가 하나도 남아 있지 않았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일요일이면 친구들이랑 산에 오르는게 일이였습니다. 초등학생이 어떻게 저 높은 산을 올랐는지 지금 생각해보면 믿기지 않습니다. 아래의 사진이 그때 매일 오르던 산입니다. 예전엔 지금처럼 숲이 우거지지 않아 좀 더 수월했을지 모르겠지만 경사도 심하고 바위도 많아 오르기 힘든 산인데 말입니다. 그땐 산에만 오르면 먹을게 천지였던거 같습니다. 다래도 있고 으름이며 머루까지 참 산밤도 빼 놓을 수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때의 기억을 떠올리며 으름열매 하나를 따 손에 쥐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양은 과자 바나나콘이랑  흡사한거 같아요. 옛날 변변한 간식거리가 없던 시절 최고의 간식이지 않나 싶습니다. 가을에만 맛볼 수 있었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익으면 열매 아래쪽 줄이 난 곳이 벌어집니다.그러면 그 안에 검은 씨가 잔뜩 박힌 단맛이 나는 내용물이 있지요. 그땐 정말 맛있었는데 지금은 이 녀석보다 맛있는 걸 많이 접해 그 때의 맛은 느낄 수 없을거 같습니다. 하지만 추억으로는 먹을 수 있을거 같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열매에서 눈을 돌려 이파리를 쳐다보았습니다.예전에 미쳐 몰랐는데 오늘 보니 요거 입모양이 아주 이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