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고양이 한 마리가 지붕위에 앉아 있습니다.잔뜩 움쿠리고 허공만을 바라보던 녀석, 저를 발견하고는 저에게 잠시 눈길을 주네요.저도 그 자리에 서서 녀석을 곁눈질도 지켜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동안 저에게 눈길을 주더니 허공을 향해 힘찬 울음을 날립니다.꼭 누군가를 부르는 것처럼 간절히 말입니다. 저에겐 들리지 않지만 누군가 저 너머에서 이 녀석과 대화를 하는 또 다른 냥이가 있나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녀석들의 대화!!! 둘 사이엔 어떤 내용이 오고 갔을까요? 한번 소리를 내고는 잠시 쉬는 게 저 너머의 냥이가 말을 하고 있는 중인가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머의 친구가 부르는가 봅니다. 자리에서 일어나 지붕을 내려오고 있네요. 내려오면서도 소리를 내고 있습니다.마치 어이! 친구 잠시만 기다려. 금방 갈테니깐...하는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붕을 뛰어 내려 제 앞을 쏜살같이 지나갑니다.급하긴 무진장 급했나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를 지나쳐 골목을 오르는 녀석을 기다리는 냥이는 어떤 녀석일까요? 골목을 함께 지킬 소꼽친구를 만나러 가는 걸까요 아님 여자친구를 만나러 가는 걸까요? ^^ 만약 여자친구라면 그리고 녀석이 중성화수술을 당하지만 않았다면 내년에는 이녀석을 쏙 빼어 닮아 예쁜 노랑옷을 입은 2세가 태어날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