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창신동 비탈진 길 끝머리 넓은 공터에 피어 있던 코스모스입니다. 계절에 앞서 핀 코스모스 꽃잎에 동하여 사진을 찍었습니다. 아직 가을은 멀리 있음에도 때이른 코스모스 꽃향기는 가을의 향기를 느끼기에 충분하였습니다.옛날 가을하늘 밑 코스모스길을 걸으며 행복했던 때를 잠시 떠올려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것은 벌써 꽃잎을 떨구고 씨가 영글어갑니다. 예전에는 길가에 핀 씨앗을 받아다가 다음해 집앞에 뿌리곤 하였는데 말입니다. 요즘엔 씨앗을 구해도 심어놓을 흙이 없으니 이젠 그것도 과거의 추억으로만 기억될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가 오려는지 제가 사는 이곳은 시원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어제 저녁엔 더워 죽을맛이였는데 말입니다. 오늘은 불어오는 바람도 그렇고 코스모스를 보고 있으니 벌써 마음은 가을을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을하면 떠오르는 상징적인 것들이 있습니다. 가을운동회도 그렇고 코스모스나 국화꽃도 생각이 납니다. 그리고 가을하늘을 날아 다니는 잠자리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하지만 이젠 코스모스와 잠자리는 그 상징이 무색하게 되었습니다. 성질급한 녀석들은 초여름부터 활동을 시작하니 말입니다.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