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알이와 동거하기 이백 열 두번째 이야기
가을 하늘을 담은 콩알이의 새 보금자리



올 4월에 콩알이에게 만들어 준 박스집이 폐허나 다름이 없어진지 좀 지났어요.
다시 만들어야겠단 생각은 있었는데 실행에 옮기는데도 며칠이 흘렀습니다. 그 사이에도 콩알인 허물어진 집에서 곧잘 시간을 보내곤 했었습니다. 잠도 자고 놀기도 하고 말이지요. 그러다 이젠 안되겠다싶어 지난 주말 마트에서 장을 보면서 녀석에게 새로운 집을 만들어주려고 빈 종이박스를 몇 개 주워 왔습니다. 같은 크기로 고른다고 골랐는데 집에 와 맞춰보니 딱 맞아 떨어지진 않더라구요.





콩알이 녀석, 종이박스는 엄청 좋아해요.
내려 놓기가 무섭게 달려드는 콩알이 녀석,





뭐할려고 이 많은 박슬 주워 온거람?




니 집 새로 만들려고,







만드는데 옆에서 떨어지지 않고 지키고 있던 녀석,
냄새도 확인하고 박스 밑으로 기어 들어가는데....
도와주지는 못할지언정, 이렇게 방해를 하고 나오니....





콩알!
다 되면 부를테니깐, 저리 좀 가 있으면 안될까?



내 집 짓는데 내가 옆에서 봐 줘야 되는거 아님?






이번에 좀 신경을 써서 만들어야겠단 생각이 들어 파란하늘에 구름이 그려진 시트지도 사왔어요.
인테리어라고나 할까>ㅋ
또 이번에 구조도 좀 새롭게 맨 위에 옥탑방도 하나 만들기로 했어요.
이번에 만든 집에 포인트가 될 장소예요.







어릴때 다락방이 있는 친구들이 정말 부러웠거든요.
그건 지금도 마찬가지지만,






이번에 좀 심혈을 기울여 만든 콩알이의 새 보금자리,






가을하늘을 닮은 벽에 맨 위에 자리잡은 옥탑이 포인드 되시겠습니다.
옥탑옆에 캣그라스를 나둘려고 했는데 콩알이가 가만히 안둘것같아 사진만 찍고 철수,






시트지를 발랐더니 꽤 근사한 집이 탄생했어요.



청명한 가을하늘을 담은 콩알이의 새 보금자리
이쯤되니 콩알이의 반응이 궁금했는데,






녀석은 별로 마음에 들지 않는 모양이예요.
앞에서 지켜만 볼 뿐 들어가려하지 않네요.






콩알!
왜 그래?
마음에 안 드는거야?






글쎄~~~
난 아직 모르겠넹,


녀석이 첨부터 마음에 들어할거란 생각은 하지 않았어요.
늘 그랬으니깐요.
새로운 물건에 적응하는데는 늘 시간이 필요하더라구요.






그래도 콩알,
힘들게 만들었는데 기쁜 척이라도 해주면 안돼?
인테리어도 신경써서 했는데 말이얌,




하지만,
난 예전 내 집이 그립단 말이야,






그러곤 버리려고 치워둔 예전 집에 들어가 앉아 있는 콩알이예요.
녀석, 지금껏 지내온 집을 떠나는게 많이 허전한 모양입니다. 안에 있는 녀석을 끌어내는데 애 좀 먹었어요.
하지만 곧 새 집에도 적응을 하겠지요.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갑을병정 2012.09.04 09:1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
    콩알이집이 구름속에 집같습니다.
    좋은날 되셔요.

  2. Favicon of https://sanejoa70.tistory.com BlogIcon 하 누리 2012.09.04 11:5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콩알이 집이 파란 뭉게구름속 같아요..
    자슥 좋기만 하구만..
    나라면 언넝 드갔다.
    새로운것이 좋은데..바붕이 ㅎㅋㅎㅋ
    비가 살짜기 뿌리고 나더니 바람이 살랑 거리는 화요일이네요..
    점심식사 맛있게 드시고 오늘 하루도 화이팅 하세요 ^^

  3. Favicon of http://www.aigleblog.co.kr/208 BlogIcon 에이글 2012.09.04 13:28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만든 사람 맘도 몰라주고 바로 예전 집으로 갔네요...ㅎㅎ 새집이 더 좋다는 걸 빨리 알아채길 바라며...ㅎㅎ

  4. 다육이머슴 2012.09.05 05:1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인테리어까지 완벽하게~~~
    콩알이는 넘 좋겠다....언제 옛집을 정떼고 입주를 할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