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알이와 동거하기 백 스물 아홉번째 이야기
목 쭈~욱 빼고 세상구경


뭐에 마음을 빼앗겼는지 베란다 창 앞에서 좀처럼 움직이지 않는 녀석,
요즘 녀석의 하루 일과 중 하나는 이처럼 바깥 바라보기인데요.
그저 앉아 있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뭐에 혹했는지 머리를 두리번 두리번 거리고 두 발로 서기까지 한답니다.
지켜보면 이것도 은근 재밌는 일이고 그런 녀석의 행동이 정말 귀여워요.





앉아 있던 녀석, 
뭔가 밖에서 움직이는 물체를 발견했나봐요.





어찌도 이리 정신줄 놓고 바라보는지요.
목까지 쭈~욱 빼고 말입니다.
누가보면 애타게 기다리는 사람이라도 있는 줄 알겠어요.


콩알!
누쿠? 기다리는 사람이라도,





그게 아니라,,,
날개 달린 벌레가 자꾸 신경에 거슬려요.





녀석, 밖을 보며 날아다니는 벌레들을 쫒고 있었나봐요.
집 안에 간혹 날파리라도 한 마리 들어올라치면 야옹거리며 어찌나 쫒아 다니는지요.
결국 잡지도 못할거면서 말이예요.





뭐야, 이 자세는,,





ㅋㅋ
귀여운 녀석,





지루할 틈 없는 콩알이의 세상구경





이후로도 오랫동안 녀석은 이 자리를 지키고 있었답니다.






혼자서 시간을 보내는 녀석을 지켜보는 것 또한 재밌는 일,
고양이녀석들, 알면 알수록 정말 매력이 많은 녀석들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 모습이 그저 귀엽지만은 않은 건 어쩌면 녀석은 밖을 보면서  뛰어놀고 싶단 생각을 하는 건 아닐까하는 걱정스런 마음 때문,,,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gksl 2012.04.28 11:3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서 있는 모습이 캥거루같네요,,언제봐도 귀엽고 청순한 콩알이

  2. Favicon of htt://waarheid.tistory.com BlogIcon 펨께 2012.04.28 15: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콩알이도 나처럼 창가에 앉아 세상구경하네요.
    저도 요즘 매일 밖만 쳐다보고 있습니다.
    언제 비가 그칠지 무척 기다려지거던요.ㅎ
    잘 지내시리라 믿습니다.

  3. Favicon of http://topsy.tistory.com BlogIcon 감주 (즈라더) 2012.04.28 16:2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쩌면 말씀하신 것처럼 나가서 뛰어놀고 싶은 것일지도....

  4. BlogIcon 다육이머슴 2012.04.29 05:1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샤방샤방한 봄나들이 저도 가고 싶어요.....예쁜 콩알이 봄타나???

  5. BlogIcon ujin 2012.04.30 13:30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고양이 창밖구경과 사람이 티비 보는것과 비슷하다는 얘기를 들은적이 있어요.
    한번은 저희집 고양이를 현관밖으로 데리고 나갈랬더니, 문턱에 네 발을 지탱하고는 옴짝을 안하더라구요. 겁이 많긴 엄청 많아요. 야외 놀러나가는 고양이는 독특한 녀석들일지도 모르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