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알이와 동거하기 삼백 스물 다섯번째이야기
무더위를 이기는 고양이 나름의 방법



연일 30도를 오르내리는 무더위가 계속되고 있어요.
이번 주말도 더윈 계속될거란 예보가 있구요. 넘 갑자기 찾아온 불볕더위에 몸이 적응을 못했는지 요즘 축축 깔아지는게 컨디션이 별로인 것 같아요. 이는 콩알이도 마찬가지인 것 같은데 녀석, 요즘 활동량이 현저히 줄었어요. 그래도 녀석은 잘 적응을 해나가고 있어요. 녀석 나름에 방법을 터특했나봐요.^^








콩알양,
방법이 뭐예요??








그거였군요,
하지만 난 너처럼 쉬고만 있을수도 없으니 어쩐다냐,




와이????




나가서 일을해야 너 맛난 걸 사줄게 아니냐.



그런거얌
그럼 어여 나가 돈 벌어 와랏!!
어서,








장소불문,  바닥에 배를 깔고 누워버리는 녀석,
녀석이 더위를 이기는 나름의 방법은 이거였어요. 
조금이라도 시원한 바닥에 몸을 최대한 밀착시키는 거....ㅋㅋ








이번 무더윈 너무 일찍 찾아 왔다냥,








그렇지 않아???







음...
아닌 것 같은뎁
작년도 그랬고, 제작년에도 그러지 않았나,



뭣이랏!
어찌 집사주제에 토을 다느뇨,







맞아, 
맞잖아
맞다고 해줘잉,ㅋ








이어지는 녀석의 땡깡,ㅋㅋ



그래도 아닌 건 아닌거다 뭐,








열어 놓은 창문 아래서 바깥 구경을 하며 2013년의 여름을 시작하는 콩알양,








시작되었군요.
여름
사람처럼 고양이도 축축 쳐지는 건 마찬가지인 것 같아요.
지들도 무더위 앞에선 별 수 없는거지요.







잠시후
어슬렁 어슬렁 걸어 와 
제 무릎앞에서 떡실신,



이번 참에 에어컨 하나 장만 할 생각은 없쑤,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ldduxhrl.tistory.com BlogIcon 잉여토기 2013.06.08 16:0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콩알이 발 뻗고 시원하고 편한하게 여름을 날 거 같네요.

  2. khkj 2013.06.08 20:21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고양이털이 너무 날리더군요,,아는지인이 키우는데 옷에 바지에 온통 묻더군요,
    더군다나 고양이털은 뻣뻣해서 강아지털은 부드러어 청소기로 빨리는데
    고야이털은 뻣뻣하고 경직되서 청소조차 힘들더군요,,
    두번다시 그집엔 가고싶지ㅇ가안아요,, 옷에 털 털어내느라 힘들엇는데
    또 옷에 묻을생각을하니,,

    • Favicon of https://paraddisee.tistory.com BlogIcon 하늘나리 2013.06.08 23: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녀석들 털 날림때문에 많은 고민을 하긴해요.
      하지만 한번 집사가 되기로 마음을 먹으면 털 따윈 크게 문제가 되진 않는 것 같습니다. 사람 또한 털이 빠지는 건 마찬가지거든요.

  3. 고냥씨 2013.06.09 04:24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귀여운 콩알이 많이 컸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