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태백산을 오르던 중 잠깐 쉬어가자 그늘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데 바위위에 미세한 움직임이 보였다.
자세히 쳐다보니 애벌레가 부지런히 자기길을 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디를 그리 바삐 갈까 궁금하기도 하고 한참을 바라봤다. 그러나 한동안 그자리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한번은 방향을 잘못잡아 되돌아오고 그리곤 다시 가는 걸음  앞에 가로막힌 바위를 오르려다 이내 떨어져버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등을 구부렸다 폈다를 반복하며 잘도 간다.허리는 아프지 않은지....^^
잠깐의 쉼도 없이 부지런히도 간다. 걸음을 멈추는 일은 방향을 잡기 위해 고개를 드는 순간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슨 곤충의 애벌레인지 궁금하였다. 이녀석은 어떤 새로운 모습으로 우리를 놀라게할까도 궁금하고....
인고의 세월을 견디고 태어난것이니 보이는 모습은 추한 지라도 소중한 생명임은 분명하다.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