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요일 종묘엘 다녀왔습니다. 종로를 나갈때마다 자주 지나치던 곳이였는데도 한번도 가볼 생각을 못한 곳입니다.일요일 태어나 처음으로 다녀오게 되었습니다.별기대없이 갔는데 정전일원의 놀라운 규모에 입을 다물지 못하였습니다.

종묘란?
조선시대 역대 왕과 왕비의 신위를 모셔 제사 지내는 국가 최고의 사당입니다. 왕실의 제사를 지내는 곳이기에 반드시 국가의 도읍지에 세워야 했고 그 위치나 형식 등도 따로 규정한 제도에 의거해 정해야했습니다.종묘는 건물과 더불어 제례와 제례악을 그대로 보존하고 있어 1995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가 된 곳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정 (왕들이 종묘를 드나들때 마시던 우물)


종묘앞에 서면 앞 광장에 왕들이 종묘에 드나들면서 마셨다던 어정이 있습니다. 땅 속 부분은 둥글게 쌓았고 땅 위는 네모진 섬돌로 정자모양으로 쌓여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시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마비



조금 더 들어서면 하마비라는 비석이 있습니다.종묘에 들어올때 이곳에 이르러서는 신분의 높고 낮음을 막론하고 누구나 타고 온 말에서 내리라는 글귀를 돌에 새긴 비입니다. 종묘에 모신 왕과 왕비에 대한 존경을 표시하기 위해 말에서 내리라는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종묘에 들어서면 우측으로 공민왕신당과 향대청일원이 있습니다. 향대청은 향청과 집사청으로 구성된 건물입니다. 향청은 제사 전날 왕이 종묘제례에 사용하기 위해 친히 내린 향,축문,폐백과 제사 예물을 보관하는 곳이고 집사청은 제사에 나갈 집사자들이 대기하면서 재계를 하는 곳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 더 들어가면 안쪽에 정전일원이 있습니다. 규모가 생각했던 것보다 커 놀랐던 곳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전은 왕과 왕비의 승하 후 궁궐에서 삼년상을 치른 다음에 그 신주를 옮겨 와 모시는 건물로 종묘에서 가장 중심이 되는 곳입니다. 정전의 마당으로 들어가느 문은 세곳이 있습니다. 남문은 신문으로 혼백이 드나드는 문이고 동문은 제례때 제관이 출입하고 서문으로는 악공,춤을 추는 일무원,종사원이 출입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전 앞에는 신로라는 길이있습니다. 신로는 종묘제례 의식을 위해 낸 것으로 신만이 다니는 길이랍니다.아래 사진의 짙은색으로 난 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으로 더 들어가면 영녕전 일원이 나옵니다. 세종3년에 정종의 신위를 정전에 모시며 정전의 신실이 부족하자 정전에 모시고 있던 신위를 다른 곳에 옮겨 모시기 위해 새로 지은 별묘입니다. 규묘나 형태는 정전과 흡사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종묘는 건물들도 아름답지만 건물을 이어주는 길도 아름다웠습니다. 하늘을 가릴듯 자란 나무들이 태양을 가려주고 아늑한 느낌을 주는 곳이였습니다. 더위가 시작되는 요즘 데이트코스로도 안성맞춤이란 생각이 들더군요.그 사진들은 다음에 올리겠다는...^^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