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토요일 고향에 다녀 왔습니다. 시골에서 엄마와 함께 생활하는 둘째형이 득남을 했거든요. 아직 병원에 입원중이라 시내에 있는 병원으로 갔습니다. 신생아실 안에 있는 조카를 멀리서만 볼 줄 알았는데 입원실안에 아이와 산모가 같이 생활하게 되어 있어 가까이서 녀석을 만져보기도 하고 사진도 많이 찍었습니다. 5월31일날 세상빛을 보았으니 이제 일주일을 산 녀석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품에서 쌔근쌔근 잘 자고 있는 녀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다가 눈을 떠보기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품도 늘어지게 한번하네요.
식구라 그런지 정말 귀여운거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고 일어난 녀석, 배가 고픈지 한바탕 울어 제쳐 우유를 먹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고는 또 자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다간 또 울고...
이번에 응가를 해서 기저귀 갈아달라 울었던거였습니다.할머니가 기저귀를 갈아주자 울음을 그치곤 다시 잠이 들었습니다.
녀석 ,하루종일 하는 일이라곤 자고,먹고, 싸고, 울고 딱 네가지 인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때도 어찌 이리 귀엽게 자는지 만세를 부르고 자는게 꼭 개구리같아 보이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군가 그랬던가요? 자식은 세돌까지 평생할 효도를 다 한다고....
삼촌인 저도 보고 있으면 사랑스럽고 귀엽고 행복한데...제 부모들은 어떨지 짐작이 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는 모습이 제 눈에 귀여운데...
엄마는 서럽게 운다고 불쌍하다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도 어찌나 작은지...
그래도 있을것 다 있습니다. 발톱도 있어요. 마냥 신기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형수가 안아보라고 넘겨 줬는데 어찌해야할지 몰라 고생했습니다. 조금만 힘을 줘도 부서져버릴까 겁이 나서 말입니다. 이녀석도 오늘은 스트레스좀 받았을 거 같습니다. 형 친구들이랑 삼촌, 고모들까지 많은 사람들테 시달렸으니 말입니다.
조카군! 공부 못해도 좋으니깐 건강하게만 자라다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