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름 한 점 없이 파란 하늘이 예쁘던 날, 상도동을 걸었습니다.상도동 밤골마을, 예전의 정겨운 골목들이 많이 남아 있는 곳입니다. 분위기에 취해 정상에 다달았을때쯤 만났던 녀석입니다. 녀석이 배를 깔고 누워 있던 담장도 벽돌을 쌓아 만들었는데 그 모양이 다른 담장과는 조금 달랐습니다.

어느 스님의 시조에서처럼 녀석 하늘을 이불로 땅을 자리삼고...아니 담장을 자리삼고 누워 잠을 청하고 있습니다. 더없이 파랗던 하늘이 녀석 마음에 들었는지 단잠에 빠져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앞까지 바짝 다가서는데도 꾸벅 꾸벅 졸고 있는 녀석, 그날의 이부자리가 녀석에겐 제법 마음에 들었었나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듯 앞에서 알짱알짱함 눈 한번 마주칠만도 한데 녀석 많이 피곤한 모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참이 지나서야 실눈을 뜨고 바라보는 녀석, 그제서야 저의 존재를 알아차렸지만 대수롭지 않은듯 아무 미동도 없습니다. 움찔할만도 한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메라와 살짝 눈을 마주치고는 이내 고개를 돌려버립니다.녀석은 고개를 돌려 무엇을 바라보고 있는 걸까요?궁금해! 궁금해!  궁금해 미치겠어!  삐~리~링  여친냥 ^^
녀석 뒤로 파란 하늘은 여전히 그대로입니다.녀석의 앞날도 그날의 하늘처럼 맑고 평온하길 고대해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oravy.tistory.com BlogIcon 하수 2010.02.19 10: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ㅎ 멍 때리는 귀여운 녀석 재밌네요.^^

  2. Favicon of http://tping.tistory.com BlogIcon Tping 2010.02.19 10:11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ㅋㅋ.. 하늘을 이불삼아 누운 녀셕, 고녀석 참 행복해보입니다. 원래 행복이란 것이 멀리있는 게 아닌게지요^^. 따스한 하루 되세요!

  3. Favicon of http://minjine.kr/story BlogIcon 뽀글 2010.02.19 10:30 Address Modify/Delete Reply

    따뜻한 햇볕도 뜨니 졸음이 마구쏟아지나봐요..
    귀엽기도 하지^^ㅎㅎ

  4. Favicon of https://decemberrose71.tistory.com BlogIcon 커피믹스 2010.02.19 10: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고양이도 피곤한가 봐요 ㅋㅋ 귀여워라

  5. Favicon of http://blog.daum.net/decoare BlogIcon 인어공주 2010.02.19 12:45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고녀석 길냥이라 낮잠마저도 편안히 못자고 귀를 쫑끗.... 긴장하고 자는구나
    너에게도 편안한 잠지리와 먹을걱정없는 삶을 기원하마.....

    고양이의 낮잠은 추운날씨도 포근하게 만드네요 ~
    멋진 사진 잘보고갑니다

  6. 임현철 2010.02.19 15:3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자는 모습까지 귀엽군요~^^

  7. Favicon of http://waarheid.tistory.com BlogIcon 펨께 2010.02.19 20:3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졸고 있는 고양이를 보니 제가 다 졸음이 오네요.ㅎㅎ
    주말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