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양이 녀석들을 만나기가 쉽지 않은 시골입니다.그래도 눈이 내린 아침, 산에서 이어지는 녀석들의 발자국에 밤사이 먹을 것을 찾아 내려왔나보다 짐작만 하고 있을 뿐입니다. 며칠 전 마을에서 만난 이녀석, 길을 가다 저를 발견하고는 가던 걸음을 멈추고 엉거주춤한 자세로 서 있습니다.저의 동태를 살피는 모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시 후 다시 걸음을 내딛는 녀석, 근처 폐가로 길을 잡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폐가 안을 살피고 나온 녀석....
앞쪽에 무언가 있는지 뚫어져라 쳐다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개를 돌려가며 쳐다보는 녀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심이라도 한듯 나서 보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랑안에서 어정쩡한 자세가 되어 버렸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곧 빠져 나와.....
무엇가를 향해 걸어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잔뜩 움쿠리고 하늘을 향해 눈을 응시하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것도 잠시 또 걸어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뭔가를 쫒기는 하는 모양인데 녀석,이번 사냥은 실패로 돌아갔나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기한듯 폐가를 나와 산으로 걸어 올라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