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은 폐교되어 감자작목반 작업장이 되어 버린 초등학교를 찾았습니다. 매년 이 앞을 지나가면서 온기빠진 학교를 볼때마다 가슴이 아팠었는데 실제로 보니 더 절실히 느끼게 되네요. 예전에는 그렇게 크게만 느껴지던 학교가 훌~쩍 자라버린 지금 다시보니 왜 그렇게 작고 초라하게 보이던지 그만큼 제가 자란 까닭이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95년 학교가 폐교되었으니 벌써 15년이란 세월이 흘러 버렸네요. 더 이상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들리지 않는 학교는 삭막해 예전의 따스했던 학교는 이제 제 기억속에서만 존재하게 되었습니다. 예전에 그렇게 학교가기 싫어 땡땡이도 많이 쳤었는데....그것도 지금에서는 좋은 추억거리가 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막혀 있어 더 이상은 들어가지 못하고 밖에서만 바라보다 돌아 왔습니다. 교실에도 함 가보고 싶었는데....
예전의 흔적을 찾을 수 있는 것은 몇 개 남아 있지 않습니다. 운동장에 자라는 느티나무 한 그루 그리고 학교건물이 다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교 건물앞에도 상자들이 놓여 있어 그 모습을 다 확인할 수 없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옛날 교칙을 어긴 벌로 뿔을 뽑던 운동장에 풀이 올라오고 쓰레기를 태우던 흔적만 남아 있습니다. 예전에는 이곳에서 전교생이 모여 가을운동회도 하고 조회도 했었는데 이렇게 작은 운동장에서 어떻게 했는지 지금 생각해보니 꿈같아 보입니다. 쉬는 시간 아이들이 뛰어 놀며 큰 웃음을 짓던 운동장이 이젠 잡초가 자라는 공터가 되어 버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농촌에서 아기 울음소리 듣기란 쉽지 않은 일입니다. 저희 동네에도 초등학생이 3명밖에 되지 않네요. 예전처럼 아침에 누구야 학교가자하며 찾을 같은 학년의 친구도 없습니다.지금은 노오란 통학버스가 아이들을 태우러 옵니다. 예전에는 미쿡드라마에나 보던 풍경이지요. 너무나 많이 변해 버렸습니다.등교길 친구들과 얼음땡하며 즐겁게 학교 가던 기억, 지각해 개구멍으로 들어가던 기억, 운동장에서 땅따먹기를 하던 기억들이 너무 멀게만 느껴지네요. 폐허가 되어 버린 초등학교, 아이들이 사라진 학교를 보니 예전 그 기억이 자꾸 떠올라 마음을 무겁게 합니다.기억속에 일부분을 누군가에게 도움맞은 기분이랄까.왠지 모를 공허함이 마음을 허전하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rja49.tistory.com BlogIcon 온누리49 2010.09.20 08:4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씁쓸하네요
    잘 이용하면 좋을 것을..
    유리도 깨지고 점점 황폐화 되어가는 모습이
    마음이 짠하네요..
    추석 잘 보내세요^^

  2. Favicon of https://yukinoh.tistory.com BlogIcon 유키No 2010.09.20 08: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흑 ㅠ 저런고 보면 정말 씁슬하죠...

    어릴적 추억이 있는 초등학교...

  3. Favicon of https://gamjastar.tistory.com BlogIcon 또웃음 2010.09.20 08: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자신이 다녔던 학교가 폐교가 된 걸 보면 어쩐지 허전하고
    가슴이 아플 것 같아요.
    이젠 정말 농촌에서 아이들 보기가 너무 힘들죠.
    하늘나리님 추석 명절 풍성하고 행복하게 보내세요.

  4. 최정 2010.09.20 09:0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도시지만 요즘에는 통페합이 되어서 학교가 없어졌다는.
    정말 출산정책 문제입니다^^
    요즘에는 저런 농촌에는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재창출 되던데 저곳도 그렇게 되었으면 좋겠네요

  5. 이그림 2010.09.20 09:26 Address Modify/Delete Reply

    폐교 가까운 곳에 살면 이용해보고 싶어요
    서울에서 폐교로 오가는 사람들도 있고 많이들 이용하더군요.
    그때는 엄청 큰 학교가 지금 보면 왜그리 작고 초라한지..^^

  6. 수산복해 2010.09.20 10:44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하늘나리님께선
    태어나시면서
    놀이터가
    "수려한 자연환경"와 "좋은땅냄새"
    복받으신겁니다.많이요.

  7. Favicon of http://blog.daum.net/jotdding BlogIcon 조띵 2010.09.20 14:2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농촌 고령화는 심각한 문제인 것 같습니다.
    점점 농촌 일손이 부족해질 것이고, 그것을 해결
    하려면 농경의 대형화와 좋은 농기계가 필요해질
    것 같아요.

  8. Favicon of https://totobox.tistory.com BlogIcon 『토토』 2010.09.20 17: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이들이 없는 세상...
    상상만 해도 끔직합니다.

  9. Favicon of https://thejourney.tistory.com BlogIcon 채색 2010.09.20 20: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에고.. 윗분 말씀처럼 아이들 없는세상 정말...
    그런데 학교가 공장이 되어버렸다니.. 더 섭섭한데요..?
    여튼.. 즐거운 명절 보내세요~~

  10. Favicon of http://blog.daum.net/asg0001 BlogIcon 울릉갈매기 2010.09.20 21:19 Address Modify/Delete Reply

    폐교가 자꾸만 나오는데
    안타깝기만 합니다~
    학교를 살리려고 부단히 노력하는 사람들도 많지만
    그건 혼자만의 힘으로는 어쩔수 없는
    모두가 함께 참여해야만이 되는것인지라
    안타깝네요~
    촌에도 교실에서 음악소리가 울려퍼지는날이
    왔으면 좋겠네요~^^

  11.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 2010.09.21 00: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학교가 정말 아까워요.
    어떤 곳은 그냥 방치되어 있어서 더욱 가슴 아프던데...

    이제 즐거운 한가위가 돌아왔네요.
    가족과 함께 즐겁고 편안한 연휴 보내시고 오가는 길 조심하세요~~

  12.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2010.09.21 10:4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세상에...왜...이렇게 마음이 싸리할까요?
    2년전 저도 고향에 가서 폐교를 둘러보다가 눈물이
    나올뻔 하였습니다.
    건강증진센터 ..라는 명목하에 새로 마구 들어선 시설
    그리고..그 좋았던 뒷뜰에 가보니..완전 쓰레기장 같았어요.
    그곳엔 수령 몇백년의 팽나무랑..연못이 있어서 정말 좋았거든요..
    팽나무 아래 토막의자에 앉아놀던 추억의 장소가 그렇게 변해버리다니...
    하면서 눈물이 솟아났던 제 ..느낌과 이 사지을 보니..
    같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13. Favicon of http://leedam.tistory.com BlogIcon leedam 2010.09.24 22: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고향 집앞의 학교인데 올해도 가보니
    참 쓸쓸 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