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오늘도 놀이터 앞을 지나갑니다. 언제부턴가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이곳에 한번은 들리게 됩니다. 지난번 이곳에 앉아 사람들을 기다리는 길고양이를 본 이후부터입니다. 좀처럼 모습을 보여주지 않던 이녀석이 그동안 몇번은 먹을 것을 가져가서는 이녀석을 못보고 돌아왔었는데 오늘은 제가 시간을 잘 맞추었나봅니다. 오늘은 사람들이 가져다주는 저녁을 기다리고 있는 길고양이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운지 잔뜩 웅크리고 텅빈 놀이터를 바라보는 이녀석이 안스럽게 느껴집니다. 나를 발견하고는 앞으로 다가옵니다. 사진을 찍으려고 앉으니 내 무릎위로 자꾸만 기어오릅니다. 그렇게 이녀석과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지난번에 만났던 (이녀석에게 3년동안 음식을 나눠주신 분) 분이 오늘도 어김없이 사료가 든 비닐봉지를 들고 오십니다.

텅빈 놀이터의 길 고양이  < 그때의 이야기가 궁금하시다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가 고픈지 정신없이 먹어댑니다. 그리고는 다시 내 무릎이 자신의 집인냥 차지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목을 간지럽히니 좋은지 눈을 감고는 가만히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메라셔터소리에 깜짝놀라 눈을 동그랗게 뜨고 렌즈를 바라보기도 하고 앞발을 들어 카메라줄을 잡아당기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을 이렇게 잘 따르는 걸보면 집에서 키우던 고양이인듯한데 이녀석을 버린 사람들 정말 나쁜 사람입니다. 사람이 정이 그리운 것인지 품안으로 자꾸 파고드는 걸보니 가슴이 아파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나와 장난을 하던 고양이는 내몸에 온기를 느꼈는지 잠에 빠져듭니다.카메라 소리에 잠깐 놀라 고개를 들곤 다시 잠들고.......고양이를 위해 카메라를 잠시 내려놓았습니다. 그렇게 고양이는 내 무릎위에서 한참을 졸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무릎위에도 이놈에게서 전해지는 온기가 느껴집니다. 그렇게 서로의 온기를 느끼며 한참을 있었습니다.
이 온기가 그동안 이녀석이 사람들에게 받은 아픔을 치유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봅니다.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avalse.tistory.com BlogIcon lavalse 2008.12.09 09: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글에서 온기가 느껴집니다. 따듯한 글 잘 읽었습니다.^^

  2.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08.12.09 10:4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 길냥이 치고 꽤나 얌전한 녀석이군요!!!
    마음이 훈훈해집니다 ^^%

    • Favicon of https://paraddisee.tistory.com BlogIcon 하늘나리 2008.12.09 11: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3년동안 이녀석에게 먹을 것을 나눠주신 사람들때문이겠지요.

      저도 간간히 나눠주긴하지만....매일은 넘 힘들다는..^^

  3. 12 2008.12.09 17:30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 경험은 선물입니다.

    저도 비슷한 경험이 딱한번있었습니다

    어떤 식당앞에 길고양이가 앉아있어서 맛살을 줬더니 먹는 시늉만하고
    먹지는 않더라구요
    (맛살을 가지러 간 사이 누군가 고양이 사료를 주고갔는데 그것도 먹지않고)

    고양이 등을 쓰다듬어줬는데 고양이가 굉장히 편안해 하더라구요

    그래서 골고루 쓰다듬어주고 언제 또 이런 날이 오나해서 말로만 듣던

    궁디 팡팡도 해보고 그 경험은 정말 황홀했어요.

    그때 알았어요. 길고양이도 먹이만큼이나 사랑도 고프다는 걸요

  4. 별냐옹이 2008.12.12 01:49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ㅍㅍ

  5. 별냐옹이 2008.12.12 01:54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날씨가 너무 추워져서 길가 가여운 생명들이 마음에 많이 걸리네요..
    님처럼 따뜻한 사람들이 많아서
    힘없고 가여운 아이들이 좀더 따뜻한 겨울을 보냇음 합니다..
    만약 다시 그 고양이를 만난다면요!!
    박스에 버리는 옷가지를 가져다 바람을 피할 집을 만들어 주세요
    사람이 다니지 않는 곳이면 좋겠네요..
    길고양이들이 편하게 쉴주 있는 곳이 있을줄 알았는데....
    그렇지 못하다는걸 알았기에 말씀드려요..
    그러면 그녀석이 그곳에서 님을 기다릴테니까요...
    길고양이를 사랑하는 사람들을 너무나도 사랑합니다... 꾸벅

  6. luvcat 2008.12.12 14:0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아. 너무 사랑스럽네요.
    혹시 여기가 어디에요? 시간이 되면 저도 한번 들러보고싶어요..ㅜㅠ..

  7. 냐옹이 2008.12.14 12:3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오늘 그런 경험있었어요 제가 실수로 앞발을 만져 도망가긴 했지만
    계속 쓰다마줄때마다 갸릉되서 기분이 너무좋았어요
    근데 주는 먹이는 안먹더라고요

  8. 귀여운고양이 2008.12.18 02:3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무릎위에도 올라오고 왠지 부럽네요 ㅋㅋ
    저희집 마당에 살다시피하는 길고양이들은
    1년넘게 밥을줘도 가까이서 볼수만있지
    만지는시늉도 못해요,, 도망가버려요 ㅜ,ㅜ
    가까이서 보면 너무 귀여워서 만져주고싶은 충동이 마구마구 생기거든요,,ㅎㅎ
    고양이들이 먹을게없어서 자꾸 울집마당으루 오는데요
    내년에 이사가면 쟤들 밥줄사람도없고 벌써부터 걱정이네요

  9. ^^ 2008.12.21 23:5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저희 아파트 들어가는 길목 대나무숲에 있는 고양이 한 마리와
    친구가 되었습니다~
    ㅜㅅㅜ 근데 맨날 못 만나고 되게 불규칙하게 만나서... 불안하네요^^;

    저도 님처럼 무릎 위에 한 번 앉혀보고 싶네요~

  10. 스트레인저 2009.05.18 16:3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당신 품은 안전하단걸 아는군요.

    혼자 되면 주위는 곧 긴장의 연속일것이고..


    오늘은 마트가서

    신선한 사료를 망설임없이 한포 사와야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