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그란 얼굴에 콧수염에 사람 좋아 보이는 프링글스 상표, 그 프링글스 상표에는 눈물나는 사연이 있습니다.때는 2차 세계대전이 한창이던 어느 유럽의 스텔라라는 시골마을,연합군과 독일군이 치열하게 싸우던 서부전선의 어느 작은 마을이였습니다. 프록터 앤드 갬블사의 창업자이자 초대회장인 루카스 도비슨은 독일구의 공습에 부모를 잃은 전쟁 고아였습니다.

그랬던 루카시가 할 수 있었던 일은 다른 전쟁 고아들과 함께 군부대 주위를 돌아다니며 군인이 먹다 남은 찌꺼기를 줍거 사람들에게 동냥을 하는 것이였습니다. 그러던 어느 춥고 배고픈날, 먹을 것을 며칠간이나 구하지 못했던 고아들은 제비뽑기를 하여 제비에 걸린 사람이 군부대 취사실에 가 먹을 것을 훔쳐 오기로 하였는데 이때 루카시가 걸려 들었고 루카시는 위험을 감수하고 군부대 취사실에 숨어 들게 됩니다.

감자와 옥수수 같은 먹을 것들을 몇 개 집는데 성공한 루카시는 살금살금 다시 빠져 나오고 일은 거의 성공한듯 했으나 이내 그의 어깨를 잡은 취사병의 투박한 손, 그것이 바로 프링글스 아저씨와 루카시의 첫만남이였습니다.

호되게 야단을 맞을 줄 알았던 루카시는 되려 프링글스씨가 미소를 지으며 감자 몇 알과 얼마 안 되자만 고기 몇 점도 넣어주자 몇번이고 감사하다고 인사를 했고 그런 그를 프링글스 아저씨는 그저 미소를 지으며 바라볼 뿐이였습니다.프링글스씨는 본래 벙어리였습니다. 말을 못하는 그는 사실 군인이라기보다는 음식을 만들고 청소라든지 심부름이라든지 각종 부대의 잡일을 담당하는 사람이였다고 합니다.

그렇게 만난 그 둘의 인연은 계속되어,루카시는 종종 프링글스씨로부터 음식을 받게 되는데 이때 주로 받은 것이 감자였다고 합니다.그러던 어느날,루카시는 프링글스씨의 손목과 팔,얼굴등에 난 상처를 보게 되고 어찌된 일인지 물었는데 프링클스씨는 그저 별일 아니라는듯 미소를 지어보였다고 합니다.이상하게 여긴 루카시가 알아봤더니 사실은....

음식이 조금씩 없어진 것을 눈치챈 상사가 말 못하는 벙어리인 프링글스 아저씨에게 거친 폭언과 함께 채찍으로 모질게 때렸던 것이였습니다.이것을 알게된 루카시는 프링글스씨를 껴안고 아무말 없이 울었고,그래도 프링글스씨는 별일 아니라는 양 루카시의 등을 토닥이며 웃을 뿐이였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프링글스씨가 일하는 부대가 독일군에 의해 포위되고 지원은 물론 음식도 떨어져,병사마저 굶는 사태가 일어납니다.군인도 굶는 마당에 고아인 루카시의 상황은 더했으면 더했지 결코 나은것이 없었습니다.

처음에는 프링글스씨는 자신이 굶더라도 루카시에게 자신의 급식을 주었으나,나중에는 상황이 더 열악해져 장교들 조차 굶는 극단의 상황까지 이르게 됩니다.그러던 어느날 루카시는 프링글스씨가 탈영했다는 소식을 듣게 됩니다. 이에 놀란 루카시는 백방으로 프링글스씨를 찾으러 다녔고,결국 루카시는 프링글스씨가 독일군에 사로 잡혔다는 소식을 듣게 됩니다.

눈물을 흘리며 사람들의 말림에도 불구하고 독일군의 진지로 간 루카시, 거기서 루카시는 안그래도 어떤 어떤 연합군 벙어리병사가 독일군의 밭에서 감자를 훔치다가 사로잡혀 곧 총살 당할 것이라는 소리를 듣고 루카시는 깜짝 놀라 형장으로 달려갑니다. 비명을 지루며 루카시가 형장에 도착함과 동시에 울리는 총성......

총에 맞은 프링글스씨의 고개가 숙여지면서 그가 쓴 허름한 군모가 벗겨졌고, 그와 함께 굴러 떨어지는 조그만 감자 네 알.....루카시는 그 감자 네 알을 안고 한참을 울었다합니다.

그랬습니다. 프링글스씨는 탈영을 한 것이 아니라 배고픔에 떠는 루카시를 볼 수 없어 자신의 목숨이 위험할 것을 알면서도 몇 안되는 감자라도 더 가져 가려고 했던 것이였습니다. 세월이 흘러도 루카시는 자신에게 잘해 주었던 프링글스씨를 잊지 못해 자신이 만든 감자칩에 그의 얼굴을 기억해 새겼고 그것이 프링글스마크이 유래가 된 것입니다.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