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고향은 유명한 관광지는 아니지만 산과 강이 아름다워 여름이면 가족단위의

소규모 사람들이 피서를 위해 종종 찾는 곳이다.

오늘도 부적대는 이름난 관광지를 피해 한적한 곳에서 여유로운 피서를 즐기려는 사람들이

눈에 띄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한강 줄기인 강은 물이 맑아 쏘가리와 다슬기가 많이 있는 곳이다.

그래서인지 낚시를 즐기는 사람과 다슬기를 줍는 사람들이 많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을 도착하기 위해서는 수풀로 무성한 이 비포장도로를 지나가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지금 이곳은 피서객들이 버린 쓰레기들로 몸살을 앓고 있다.

피서객들이 지내다 간 곳에는 여지없이 쓰레기더미가 생긴다.

놀러갈때 항상 가지고 가는 소주와 음료수캔 라면봉지가 여기저기 쌓여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들이 많은 곳이 아니여서 따로 재활용분리대가 설치되어 있지 않다.

그렇다하여 이렇게 아무렇게나 버리고 가다니...

조금만 신경쓰면 되는 일인데.....

본인들이 먹다 남은 쓰레기는 본인들이 가지고 가야 되는 일이 아닌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으로 본격적인 피서철이 되면 더 많은 쓰레기더미가 생길 것이다.

내 고향은 농사로 먹고 사는 곳이다.

피서객들이 먹고 즐기는 이 시간에도 내 부모님과 동네주민들은 소중한 땀을 흘리고 계신다.

그분들께 당신들이 먹다 남은 쓰레기까지 처리해야 하는 일을 주어서는

안되지 않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을 찍기 위해 강에 발을 담구고 있는 내 발을 간지럽히는 무언가가 있다.

주위의 물고기가 한창 즐거운 점심시간을 즐기고 있다.


정중하게  부탁드립니다.
- 한 여름 무더위에 일을 하시는 농촌사람들에게 쓰레기까지 치워야 하는 일은 만들어
  주지 마세요.
- 혹여 쓰레기더미에서 흘러 나오는 오폐수로 저 많은 송사리떼들이 죽는 불상사는
  만들어 주지 마세요.
-당신들이 본 깨끗한 농촌의 풍경을 나중에 오시는 분들에게도 보여 드릴 수 있게
  해주세요.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