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도 더위가 장난이 아니네요. 이런 날은 한바탕 소나기라도 내렸으면 하는 바람이 간절합니다. 소나기가 지나가면 바람이 좀 선선할텐데 말입니다.며칠전에 이틀동안 한밤에 폭우가 내렸습니다. 천둥 번개소리에 잠을 좀 설치긴했지만 그나마 나았습니다. 이런 날은 아침 공기도 선선하니 아침 산책하기 그만입니다.이틀 폭우로 시원해진 시간 동네를 한바퀴 휘~~리~~릭 돌았습니다.소나기로 수위가 높아진 앞강을 보는 것도 괜찮은 볼거리가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너머 아침 안개가 꽤 근사한 풍경을 만들어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등학교시절 이렇게 비가 많이 내린 날은 학교에 가지 않은 날이였습니다. 다리가 생기기 전이였고 학교가는 유일한 산밑길이 잠겨 가고 싶어도 가진 못했거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은 새로운 포장도로가 생기고 크고 멋진 다리가 생겨 예전 고향과는 많이 달라졌습니다. 중부내륙고속도로가 생겨 서울까지 1시간 30분이면 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교통이 좋아져 편해지긴 했지만 시도때도 없이 마을 앞을 달리는 차소음을 들어야하는 불편함도 생기게 되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향마을 뒤로 완만한 산이 자리하고 그 위로 파란 하늘이 모습을 들어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각보다 많은 비가 내렸었나 봅니다. 물빛하며 물살이 장난이 아닙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