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말 잘 보내고 계시지요?
설을 앞두고 저희집은 설준비로 바쁜 주말이 될거 같습니다.
고향은 벌써부터 설준비로 분주하답니다.
엊그제부터 저희 집에선 두부콩을 불리고 떡쌀도 물에 담가 오늘은 가래떡을 뽑으러 방앗간에 간답니다.
설준비로 바쁜 방앗간도 카메라에  담고 싶지만 어떨지....
그런 곳에서 카메라를 꺼내는게 아직은 쉽지 않습니다.
가래떡을 뽑으면 곧 만두속을 채울 김치를 다지기 시작합니다.
마을은 강추위로 꽁꽁 얼어붙었지만 모처럼만에 마음은 설준비로 활력이 생기는거 같네요.


눈이 쌓여 있는 강가
밤사이 산짐승이 물을 구하려 내려왔는지 강 한가운데까지 발자욱이 남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른 풀이 강가운데 남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 전체가 얼음이 얼지는 않았습니다.
물살이 센 곳에는 바닥이 훤히 들여다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에서 사람들 모르게 산짐승들이 물을 먹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짐승뿐 아니라 새들도 그런가보네요.
물 주위에서 한참을 서성이던 녀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을 구하는 것인지..
아님
여기에 녀석이 먹을만한거라도 있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에서 알짱알짱대던 녀석...
제가 조금더 다가가려하자 알아 차렸는지 날아가 버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겨울속의 강가,
한여름에는 피서객이 많던 강이였지만 이 추위에 찾을 사람들은 하나도 없습니다.
마을 사람들도 그러하구요.
아무도 없는 한적한 시골의 강...
조용히 거닐어 보았습니다. 한 무리의 천둥오리가 노닐다 저의 발소리에 놀라 날아 오르는 광경도 목격했고 새들이 풀섶에서 쉴새없이 재잘거리는 소리도 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sun-pkj-noon BlogIcon 짱똘이찌니 2011.01.29 11:5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명절이면 조용하던 시골마을이 북적이죠!!
    하늘나리님 계신 곳이나 저희 시골 동네나 마찬가지인가봅니다.
    자식들 주려고 많은 음식 만들어 놓고 기다리는 늙은 노모의 마음을
    자식들이 얼마나 헤아릴 수 있을까요?
    온 가족이 모이는 명절.. 이제 얼마 남지 않았네요.

  2. Favicon of http://v.daum.net/link/13525081 BlogIcon 대빵 2011.01.29 11:58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한적한 시골의 강가 풍경이 평화로움을 느끼게 해 줍니다.
    즐거운 주말 되시기 바랍니다.

  3. 혜진 2011.01.29 12:58 Address Modify/Delete Reply

    두부콩을 불린다는 말씀이.. 어찌나 설래는지..^^
    두부도 만드시나봐요~ 저도 보고싶네요.^^
    저도 요번 설에는 만두를 만들듯..^^

    명절이 되면 분주히 준비중인 시골풍경이 그려집니다.^^
    좋은 사진과 글 감사히 보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 되세요~!^^*

  4. Favicon of http://s-mystory.tistory.com BlogIcon S마이스토리 2011.01.29 15: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명절때 저도 시골갈건데 우리 고향도 저렇게 눈이 많이 내렸는지 모르겠네요 하얀눈이 제마음을 편안하게 만듭니다. 잘 보고 갑니다^^

  5.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11.01.29 18: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시골 풍경이 고즈넉합니다.
    제가 살던 시골도 저런 모습과 닮아 있지요.
    설날 풍경도 아주 정겨울 듯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