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그래야만 할 것 같았습니다. 겨울 한라산을 올라야 한다는 생각......

그렇게 준비없이 시작된 산행이였습니다. 눈이 많이 쌓여 아이젠 없이는 올라 갈 수 없다는 휴게소 주인의 말에 8000원에 구입하고 간단히 아침을 해결하고 산에 오릅니다. 눈속에 잠겨버린듯한 한라산의 모습을 보니 왜 왔을까란 물음에 자연히 답을 찾게 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천히 걷는 저를 앞질러 산악회에서 오신 분들은 저멀리 앞서 갑니다. 영실기암을 지나는 길입니다. 이곳을 지나칠때쯤 구름이 밀려들어 새로운 장관을 연출합니다. 발아래로 구름이 지나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작지왓입니다. 산상의 정원이라 불리는 한라산에서 경치가 아름답기로 유명한 곳입니다. 말로 표현할 수 없는 풍경.....이곳에도 구름이 지나갑니다. 가끔 바람이 불면 쌓인 눈들이 날려 황홀한 풍경이 연출되기도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윗세오름 휴게소를 지나 어리목코스로 내려오는 길입니다. 이곳엔 구름때문에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소망하던 한라산을 올랐습니다. 아직도 그 순간을 생각하면 가슴이 뜁니다.

산에 올라 보여지는 넓은 시야는 가슴 속에 쌓여있던 응어리가 한 순간에 사라지는듯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앞으로도 고민이 있을때마다 생각나게 될거란 느낌이 듭니다.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