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밑에서 숨어 있던 녀석, 지나는 할머니의 발자국소리를 듣고 차밑을 빠져 나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에 할머니께서는 가시는 걸음을 돌려 녀석의 앞으로 다가와 가지고 있던 핸드백에서 검은 비닐 봉지를 꺼내 길 옆에 사료를 한 줌 내려놓고 가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료를 놓아 주시고 가시는 할머니의 뒷모습을 하염없이 바라보는 녀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할머니께선 가시는 걸음을 멈추고선 사료를 내려 놓은 곳을 가르키며 먹으란 손짓을 하시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여 먹고 건강해라.

말씀하시곤 할머니께선 가시던 걸음을 가십니다. 할머니께서 뒤를 돌아보시자 녀석은 그 자리에 주저 앉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할머니께서 걸음을 내딛자 다시 일어나는 녀석, 배웅이라도 하듯 할머니 뒤를 조심스레 따라 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할머니가 돌아보시자 멈춰선 녀석....
서로 바로보는 것이 무슨 무언의 인사라도 나누는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할머니께선 어여 먹으라고 다시 한번 손짓으로 말씀을 하시곤 코너를 돌아 녀석의 시야에서 사라지려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광경을 계속 주시하고 선 길고양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할머니께서 멀리 사라져버리자 사료에 눈을 던지는 녀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할머니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데도 잠시 그쪽을 응시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확실히 가버렸음을 확인하고서야 사료쪽으로 걸음을 옮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곤 맛있게 사료를 먹습니다.
고마움을 알기라도 하듯 할머니 가시는 길에 배웅을 하는 녀석입니다.행동으로 봐선 경계하는 것처럼은 보이지 않으니 녀석, 분명 할머니에 대한 고마움의 표시로 배웅을 한듯합니다.녀석의 속을 들어가 보지 않아서 알 수는 없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