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앞 공터에 거미줄을 치고 있는 이 녀석을 처음 보았을때 거부감이 있었다. 거미 우리에게 피해주는것보다 득이 많은 동물이지만 생김새때문인지 보면 피하게 된다. 이 녀석을 처음 보았을때도 호기심에 카메라를 들었다.
그리고 지금까지 하루하루 이 녀석을 지켜보며 지내왔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주 비가 오고 난 다음부터 이녀석의 상태가 심상치않다란 느낌을 가지고 있었다.
찢겨진 거미줄을 더 이상 치지 않고 움직임도 예전과는 다르게 둔해졌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도 비가 왔다. 오늘 아침 와보니 이 녀석 생명줄을 놓아버렸다. 한여름 잡고 있던 거미줄은 끝내 놓아버리지 못하고..... 아무리 건드려도 미동도 하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미줄에는 어제 내린 비의 방울이 보석처럼 화려하게 내려 앉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미의 다리에 그리고 머리전체에도....큰 물방울이 머리전체를 감싸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월의 마지막 밤 거미의 생명도 함께 사라졌다.
끝내 거미줄은 놓아버리지 못하고 그렇게 한 생명은
자신이 태어난 자연으로 돌아간다.

거미이야기
2008/10/27 - [자연이야기] - 가을 아름다운 것만은 아닙니다.
2008/10/09 - [자연이야기] - 호랑거미의 거미줄엔 무엇을 있을까?
2008/08/09 - [자연이야기] - 나를 위한 사진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e20cboy BlogIcon maru 2008.11.01 12:0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생김 만큼이나 죽음도 화려한 거미군요.
    끝까지 자신의 거미줄을 놓지 않는 모습이 애처롭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