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참사로 숨진 철거민을 추모하기 위한 촛불문화제가 어제에 이어 오늘도 개최되었습니다.. 오늘의 집회에는 야4당 의원과 시민단체가 함께한 가운데 개최되었습니다.  민주당 정세균의원으로 시작한 야당의원들의 발언은
민주노동당 강기갑대표. 창조한국당 유원일의원 진보신당 심상정대표로 이어졌습니다.
또 민주당 원혜영 원내대표의 이번 참사의 진상조사 진행 상태를 보고하는 자리도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노당 강기갑 최고의원

강기갑대표의 발언은 경제를 살리라고 뽑았더니 재벌살리기에만 급급해 서민과 노동자들이 나몰라라 하고 있다며 서민과 노동자들을 대변한 발언을 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창조한국당 유원일 의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보신당 심상정대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주당 원혜영대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론노조 최상재위원장


검.경찰고 조중동 보수언론은 이번 용산 참사의 책임을 희생자에게 몰아가고 있다며 막약 이들이 방송 뉴스까지 장악한다면 일부 국민들은 이 사건의 책임이 희생자들에게 있다고 착각하게 될지도 모르다고 하였습니다. 그러기에 이른바 MB악법이라 불리는 법안들은 기필코 저지하여야한다는 발언을 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모든 발언들은 합동분향소가 차려진 당상 위에서 진행되었습니다. 고인들 앞에 부끄러운 일이 아니길 바랄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모공연도 이어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3시간여 이어진 이번문화제는 추모행진을 위해 끝이 났습니다. 명동성당까지 하는 이번 행진은 추모문화제이니만큼 평화적인 행진이여야한다는 진행자의 멘트가 흘러나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정을 든 유가족과 각 당 대표를 뒤따르던 참가자들 300여명은 7시30분경 명동성당에 도착하여 마무리 집회를 가진뒤 해산을 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공동에서 잠시 경찰과 대치하던 일부 참가자들은 뒤늦게 합류하였습니다. 아직 소공동 롯데앞에는 일부 참가자들이 경찰과 대치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iaryofgrinder.tistory.com BlogIcon SAS 2009.02.02 00: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힘든 발걸음 수고하셨습니다.
    상경이 늦어서 참가하지 못했지만 항상 뜻있는 분들께 마음으로나마
    응원을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