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주에도 많은 사람들이 휴가를 떠나는듯 합니다.아침부터 교통상황이 장난이 아니네요. 저의 휴가는 벌써 2주전에 끝나버렸네요. 시간 참 빠릅니다. 엊그제 같은데 벌써 2주의 시간이 흘러가 버렸습니다. 이번 휴가에 대해 생각해봅니다. 저의 이번 휴가는 놀고 죽자!였던 지난 휴가와는 조금 달랐던거 같습니다.재충전을 위한 쉼,충전의 시간이였던거 같습니다.

고향으로 간것도 그 이유였지 않았나 싶습니다. 고향에 가면 마음에서 벌써 긴장을 풀게되니 말입니다. 가게하나없는 시골은 조금씩 변해가긴하지만 제가 자랐때 그모습이 아직도 남아있습니다.
2009/08/02 - [시골 정겨운 풍경] - 녹음이 푸른 고향의 아침풍경

그래도 휴간데 고향에서만 지내는 것이 아쉬워 부산을 잠시 찾았습니다.내륙에서 자란 저에게는 바다에 대한 막연한 동경이 있습니다. 바다가 보고 싶어졌습니다. 그래서 다대포를 찾았지요.
2009/08/04 - [바다가 있는 여행] - 갈매기가 있는 어촌마을의 풍경
2009/08/02 - [바다가 있는 여행] - 몰운대에서 바라본 다대포 앞바다의 풍경

다대포바다도 좋았지만 다대포옆에 붙어 있는 몰운대도 참 좋았습니다. 조용히 산책을 하기에 적당한 장소였습니다. 나무그늘에서 바다를 보며 책을 읽어도 아주 괜찮을듯하더라구요.다대포해수욕장을 우측으로 하고 몰운대산책을 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산책을 나온 사람들이 먼저 제 앞을 걸어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송 사이를 걷는 기분이 상쾌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빠와 산책을 나온 아이들 보기 좋은 모습입니다. 아이들도 너무 귀여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으로 들어가다 보면 멋진 건물의 객사가  나오는데  이 객사는 이지역에 하나밖에 남아 있지 않은 조선시대의 건축물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흙길을 따라 몰운대 한바퀴를 돌았습니다. 전날 내린 비로 길 상태가 그리 좋은 편은 아니여 신발에 흙 좀 뭍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숲길을 따라 걷다보면 다대포 앞바다의 멋진 풍광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바다에서 불어오는 바람은 더위를 한방(?)에 날려버리기에 충분합니다. 그토록 고대하던 바다를 보았습니다.잠시 앉아 복잡한 마음의 교통정리를 해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사이로 보이는 바다, 운취가 있습니다.평화로워보이는 바다를 바라보며 책을 읽어도 좋을듯하더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저의 휴가기도 끝이 나네요. 더 좋은곳에 갔다왔으면 하는 아쉬움도 있지만 그동안 지쳐있던 몸과 마음의 휴식을 가진 나름 좋은 시간이였습니다. 이제 1년은 끄떡없습니다.헤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사하구 다대제1동 | 몰운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