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용두산공원에서 세아이를 키우고 있는 녀석입니다. 녀석 앞에 서 있는 트럭이 신기한듯 뒷바퀴 주위에서 이것 저것 살피고 있는 중이랍니다.제 발자국 소리에 저를 한번 쳐다보고도 트럭 주위를 맴도는 것이 저보다는 트럭에게 호기심이 더 가는 모양입니다. 한참을 혼자서 트럭을 살피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고양이들에게 여름의 따가운 햇살을 피하기에 이보다 더 좋은 곳이 없을듯합니다. 항상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 주위를 요해야하지만 말입니다. 요즘 걷다가 만나는 길고양이들은 항상 차밑에서 보게 되더라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시 뒤 한녀석이 다가옵니다. 멀리서 움크리고 이 상황을 지켜보고 있었는지 나오면서 기지개를 한번 하고는 트럭으로 다가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부터 두녀석의 놀이가 시작됩니다. 음~~이번 놀이는 탈옥 ,쇼생크탈출이라고 해야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트럭 밑에 터널 처럼 생긴 곳이 있는데 그곳에서 두 녀석이 마치 감옥을 탈옥하는 죄수처럼 조심스럽게 걷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끔 누가 쫒아오는지 확인해보기도 하고...그렇게 녀석들 트럭밑에서 재밌게 놀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탈옥 성공입니다. 땅에 내려와서는 힘들었는지 잠시 쉬더라구요.  그리고는 천천히 걸음을 내딛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 놀았는지 트럭을 벗어나는 두녀석 근처 풀섶으로 걸어 들어 갔습니다. 두녀석을 따라간 곳엔 아기냥이 삼형제가 있었답니다. 너무 단란해보이는 가족들이였지요.

2009/08/05 - [길을 잃은 생명] - 용두산공원에서 만난 길고양이가족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